정치

데일리안

국민의힘, 보건당국 질타.."독감백신 접종 중단·전수조사 실시하라"

최현욱 입력 2020. 10. 22. 10:00

기사 도구 모음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2일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한 사례가 13명으로 폭증하고 있는 사태를 두고 "보건당국은 독감백신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하라"고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독감백신으로 인해 오늘까지 사망자 발생이 보도되고 있다"며 "독감백신으로 인해 사망자가 발생한 것에 대해 독감백신을 맞으려는 사람들이 주저하는 모습을 보이고 사람들이 매우 불안한 심정을 가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종인 "국민들 매우 불안한 심정..전수조사 실시하라"
이종배 "독감백신, 죽음 불러오는 독약 돼..일단 중단해야"
성일종 "질병관리청, 사망사고 원인 신속하게 규명하라"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2일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한 사례가 13명으로 폭증하고 있는 사태를 두고 "보건당국은 독감백신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하라"고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독감백신으로 인해 오늘까지 사망자 발생이 보도되고 있다"며 "독감백신으로 인해 사망자가 발생한 것에 대해 독감백신을 맞으려는 사람들이 주저하는 모습을 보이고 사람들이 매우 불안한 심정을 가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보건당국은 아직까지도 명확한 설명이 없다"며 "그저 괜찮다고 하는 정도의 얘기만 하지, 실질적으로 독감백신이 생산과정, 유통과정에서 어떤 문제가 있어 이런 사태가 발생했는지 설명이 없다"고 꼬집었다.


김 위원장은 "독감백신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해 국민이 안심하고 독감백신을 접종할 수 있게 조치를 취해달라"고 강조했다.


이종배 정책위의장 또한 "독감백신이 죽음을 불러오는 독약이 되는 상황"이라며 "보건당국은 접종을 중단할 상황이 아니라 했지만 국민들은 백신이 사망 불렀다며 극도의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정책위의장은 "국민의힘은 상온노출 사태 이후 전량폐기에 이어 안전한 백신을 공급하라 했는데 더불어민주당은 정쟁화한다며 정치공세라고 무시했다"며 "박능후 보건복지장관은 국민불안을 해소할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했을 뿐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이 정책위의장은 "국민의 안전이 직결된 상황에서 국민생명 무시와 안전 무능을 질타하지 않을 수 없다"며 "정부여당은 사태 축소를 기대할 때가 아니라 일단 백신 접종을 중단하고 안전한 백신 공급을 국민께 설명하고 규명해야 한다. 더 이상 단 한 명의 국민 생명도 백신으로 인해 희생되선 안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성일종 비상대책위원도 "질병관리청은 지난달 21일 백신이 상온에 노출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자 '상온 노출 백신을 맞은 국민은 한 명도 없다'고 발표했지만 그 직후부터 상온 노출 백신을 맞은 사례가 속출했고 수천명까지 불어났다"며 "질병관리청의 안이한 대응으로 인해 우리 국민들이 목숨을 잃어가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성 위원은 "이번 백신 상온 노출 사건은 전적으로 국가의 책임으로, 우리 국민의 노력으로 이겨낼 수 있는 부분이 아니다"며 "모든 책임은 질병관리청이 져야 한다. 질병관리청은 백신 접종 후 사망사고의 원인과 책임을 투명하고 신속하게 규명하기 바랄 것"이라고 강변했다.

데일리안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Copyrights ⓒ (주)이비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