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시스

GC녹십자, CEPI와 코로나 백신 5억명분 생산 계약

송연주 입력 2020.10.22. 10:07

GC녹십자가 글로벌 민간기구인 전염병대비혁신연합(CEPI)과 코로나19 백신 위탁생산을 위한 계약(Reservation Agreement)을 21일(현지시간) 체결했다.

이날 CEPI는 GC녹십자, 스페인 바이오파브리(Biofabri)와 10억 도즈(1도즈=1명 접종분) 분량의 코로나19 백신 위탁생산(CMO) 합의를 체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내년 3월부터 2022년 5월까지 CEPI의 코로나19 백신 생산 담당
[용인= 뉴시스] 김종택기자 =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이 13일 오후 경기 용인시 기흥구 혈장치료제 개발 기업인 GC녹십자를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완치자 혈장을 활용한 혈장 치료제 개발 상황을 살펴보고 있다. 2020.05.13.semail3778@naver.com

[서울=뉴시스] 송연주 기자 = GC녹십자가 글로벌 민간기구인 전염병대비혁신연합(CEPI)과 코로나19 백신 위탁생산을 위한 계약(Reservation Agreement)을 21일(현지시간) 체결했다.

계약에 따라 GC녹십자의 국내 생산시설 일부를 CEPI가 지원하는 글로벌 기업의 코로나19 의약품 생산에 사용키로 했다.

이날 CEPI는 GC녹십자, 스페인 바이오파브리(Biofabri)와 10억 도즈(1도즈=1명 접종분) 분량의 코로나19 백신 위탁생산(CMO) 합의를 체결했다.

향후 GC녹십자는 내년 3월부터 2022년 5월까지 CEPI의 코로나19 백신 생산을 맡는다.

GC녹십자가 맡은 분량은 5억 도즈 이상이다.

GC녹십자 허은철 대표는 “현재 GC녹십자는 코로나19 혈장치료제를 개발 중이다. 이제 CEPI와 손잡고 코로나19 백신을 생산함으로써 전염병에 대한 임무를 계속 수행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리차드 해체트(Richard Hatchett) CEPI 대표는 “2021년 말까지 20억 회분의 백신을 생산하해 모든 소득 수준의 국가의 가장 필요한 사람들에게 배포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며 “코로나19 백신의 빠르고 공평한 접근을 보장하기 위해선 사전에 생산 능력을 예약하는 것을 포함해 백신 제조에 투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ngyj@newsis.com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