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KBS

'동료 성폭행' 혐의 前 서울시장 비서실 직원, 첫 재판서 혐의 부인

김채린 입력 2020. 10. 22. 11:48 수정 2020. 10. 22. 13:41

기사 도구 모음

직장 동료를 성폭행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전 서울시장 비서실 직원이, 첫 재판에서 '신체 접촉은 있었지만 성폭행은 하지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A 씨는 지난 4월 서울의 한 호텔에서, 회식 후 만취 상태인 직장 동료 B 씨를 성폭행하고 B 씨에게 상해를 입힌 혐의로 지난달 10일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직장 동료를 성폭행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전 서울시장 비서실 직원이, 첫 재판에서 '신체 접촉은 있었지만 성폭행은 하지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1부(재판장 조성필)는 준강간치상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서울시 공무원 A 씨에 대한 첫 재판을 오늘(22일) 열었습니다.

A 씨는 지난 4월 서울의 한 호텔에서, 회식 후 만취 상태인 직장 동료 B 씨를 성폭행하고 B 씨에게 상해를 입힌 혐의로 지난달 10일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검찰은 A 씨의 성폭행으로 피해자 B 씨가 6개월 이상의 치료를 필요로 하는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등을 입었다고 보고 있습니다. 피해자는 사건 다음날 A 씨를 경찰에 고소했고, 경찰은 지난 5월 A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법원은 이를 기각한 바 있습니다.

오늘 재판에서 A 씨 측은 만취한 피해자의 특정 신체 부위들을 만진 사실, 자신의 특정 신체 부위에 피해자의 손을 가져다 댄 사실은 있다면서도, 성관계는 없었다며 성폭행 혐의는 부인했습니다. 또 피해자가 외상 후 스트레스를 앓게 된 것이 A 씨의 행동 때문이라고 인과관계를 단정할 수는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A 씨 측이 수사기관에서 피해자가 한 진술을 재판의 증거로 쓰는 데 동의하지 않으면서, 검사는 피해자를 증인으로 신청했습니다. 이에 재판부는 다음달 19일 피해자 B 씨를 증인으로 소환해 1시간가량 신문하기로 했습니다.

A 씨 측은 사건으로 인한 '2차 가해'를 호소하는 피해자 측 주장에 대해 "본인이 관여한 바는 없다"며, 이를 해명할 수 있는 증인을 추후 신청하겠다고 밝혔습니다.

10분 가량의 재판이 끝난 뒤 A 씨는 "피해자에게 사과를 하셨냐" "하실 말씀이 없냐"라고 묻는 기자들의 질문을 받았지만 아무 말 없이 법원을 떠났습니다.

김채린 기자 (dig@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