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아시아경제

10살 손녀 앞에서 자위행위 한 '인면수심' 80대 할아버지 징역 6년

김슬기 입력 2020. 10. 22. 13:44

기사 도구 모음

10살 손녀 앞에서 수차례 음란행위를 한 80대 할아버지가 징역 6년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장친수 부장판사)는 22일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친족관계에 의한 강제추행) 등의 혐의로 기소된 A(81) 씨에게 징역 6년을 선고했다.

또 재판부는 이날 A 씨에게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40시간 이수와 5년간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등에 취업 제한을 명령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재판부 "반인륜적인 범죄..반성하라"
제주지방법원./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슬기 기자] 10살 손녀 앞에서 수차례 음란행위를 한 80대 할아버지가 징역 6년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장친수 부장판사)는 22일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친족관계에 의한 강제추행) 등의 혐의로 기소된 A(81) 씨에게 징역 6년을 선고했다.

또 재판부는 이날 A 씨에게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40시간 이수와 5년간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등에 취업 제한을 명령했다.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던 A씨는 실형 선고와 함께 법정 구속됐다.

A 씨는 지난 2017년 7월부터 이듬해 4월까지 자신의 손녀인 B(당시 10세) 양이 보는 앞에서 자위행위를 하는 등 세 차례에 걸쳐 B 양을 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재판부는 피해자 B양의 아버지이자 A씨의 아들이 선처를 바란다는 합의서를 제출했지만 "정당한 합의과정을 알 수 없다"며 인정하지 않았다.

재판부는 "올바르게 성장하며 성적 가치관을 가져야 할 손녀를 상대로 정신적인 고통을 겪게 하는 등 죄질이 나쁘다. 피고인이 범행을 모두 인정하고, 초범인 점과 피해자의 아버지가 처벌을 원치 않는 것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라며 양형 이유를 밝혔다.

재판부는 실형을 선고한 뒤 A 씨에 대해 "이 사건은 용서받기 대단히 어렵다. 인륜에 반하는 범죄로 (피고인은) 많이 반성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슬기 인턴기자 sabiduria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