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어이 없다" "사과 못한다"..윤석열, 與질의에 정면충돌

이세현 기자,류석우 기자 입력 2020. 10. 22. 22:14 수정 2020. 10. 23. 00:00

기사 도구 모음

2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는 여당 의원들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신경전이 종일 이어졌다.

여당 의원에 질의에 윤석열 검찰총장이 "질문이 어이없다"고 일갈하자 해당 의원이 사과하라며 목소리를 높이는 등 고성도 오갔다.

또 김 의원이 "이렇게 했다고 저를 기소하실거냐"고 목소리를 높이자 윤 총장은 "어이가 없다"며 "어이가 없는데 그런 말씀도 못 드리냐.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받아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감현장] 총장 재직시 검찰권 남용사례 제기하자 반박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0.10.22/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이세현 기자,류석우 기자 = 2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는 여당 의원들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신경전이 종일 이어졌다.

여당 의원에 질의에 윤석열 검찰총장이 "질문이 어이없다"고 일갈하자 해당 의원이 사과하라며 목소리를 높이는 등 고성도 오갔다.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윤 총장 재직시절 검찰권이 어떻게 남용됐는지 사례를 보여드리겠다"면서 "윤 총장이 일간지 기자를 고소한 사건은 기소청탁, 조국 전 장관 사건은 사적 보복, 최강욱 대표와 유우성씨는 보복 기소"라고 주장했다.

또 한동훈 검사장 사건에 대해 대검 감찰부장이 비위감찰 착수보고를 하자 인권부 조사를 지시하면서 사실상 감찰중단됐고, 압수수색을 하려고 하니 갑자기 수사를 못하게 전문수사사자문단을 소집했다면서 "전형적인 제식구 감싸기"라면서 "검찰권이 남용되고 있다"고 말했다.

윤 총장은 "의원님 주장일뿐 전혀 동의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이에 대해 김의원은 "국민적 의혹에 동의를 못한다는게 검찰 수장으로서 할말이냐"며 "그렇게 보이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는 말이라도 해야하는 것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 총장은 "답변할 수 있는 질문을 해야 한다"고 되받았다.

또 김 의원이 "이렇게 했다고 저를 기소하실거냐"고 목소리를 높이자 윤 총장은 "어이가 없다"며 "어이가 없는데 그런 말씀도 못 드리냐.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받아쳤다.

그는 "검찰개혁은 대통령께서 검찰이 주체가 되서 하라고 해서 그렇게 해왔고, 수사권조정이나 검찰개혁 법안에 대부분 찬성한다"며 "저 사건들이 검찰 개혁의 근거라는 것에 대해 동의할 수 없다는 말이고 검찰개혁을 하지 않겠다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위원장인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질문하는 위원을 존중해가면서 답변을 해달라"고 요구하자 야당 의원들은 "추미애 장관한테는 한 말씀 안하더니" "왜 일방적으로 몰아가냐"며 항의하기도 했다.

이후 김 의원이 윤 총장에게 "사과하라"라고 거듭 요구했으나, 윤 총장은 "사과 못한다. 사과할 거 같으면 그런 말 드리지도 않았다"고 강경하게 맞서기도 했다.

sh@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