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라임수사 의혹 파악" 요구에..윤석열 "지휘권이 배제돼"

송진원 입력 2020. 10. 22. 22:19

기사 도구 모음

검찰이 라임자산운영(라임) 사태의 핵심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에게서 검사 비위 제보를 받고도 제대로 수사하지 않았다는 의혹을 놓고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설전을 벌였다.

김 의원은 22일 국회 법사위의 대검 국정감사에서 한 종편채널의 기사를 언급하며 "서울남부지검 수사팀이 지난 4월 룸살롱에 영장도 없이 와서 검사 출입 여부를 물었다고 한다"며 "검사 비위 조사를 구체적으로 하려던 것 아니냐"고 물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답변하는 윤석열 검찰총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10.22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강민경 기자 = 검찰이 라임자산운영(라임) 사태의 핵심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에게서 검사 비위 제보를 받고도 제대로 수사하지 않았다는 의혹을 놓고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설전을 벌였다.

김 의원은 22일 국회 법사위의 대검 국정감사에서 한 종편채널의 기사를 언급하며 "서울남부지검 수사팀이 지난 4월 룸살롱에 영장도 없이 와서 검사 출입 여부를 물었다고 한다"며 "검사 비위 조사를 구체적으로 하려던 것 아니냐"고 물었다.

윤 총장은 "전혀 보고받지 못했다. 김봉현의 행적 조사를 위해 나간 것 아닌가 싶다"며 "잘 이해가 안 된다"고 답변했다.

김 의원이 재차 사실관계를 묻자 윤 총장은 "남부지검이 김봉현을 조사 시작한 게 5월 말"이라며 "만약 김봉현이 이런 제보를 했더라도 4월에 룸살롱에 갔다는 것 자체가 시간상으로 맞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자 김 의원은 "당시 수사팀이 종업원 휴대전화까지 임의제출로 받아 갔다고 한다"며 "해당 부분을 파악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에 윤 총장은 "하고는 싶은데 제가 지휘권이 배제돼 할 수가 없다. 제가 관여가 안 된다"며 "이 수사를 빨리하고 싶어 남부지검장을 독촉했는데 빠지라고 했으니 어찌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답했다.

이와 관련, 당시 수사에 관여한 검사는 "검찰이 4월에 룸살롱을 압수수색한 것은 맞지만 김봉현이 경기남부경찰청에 체포되기 전"이라며 "당시 압수수색은 청와대 행정관의 비위를 확인하기 위한 것이어서 검사와 수사관의 룸살롱 접대에 관해 물어봤을 리 없다"고 했다.

이어 영장 없이 나갔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법원 영장을 받아서 나간 것"이라고 반박했다.

sa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