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KBS

용역 업체 미화원 동원..대표는 전주시 퇴직 공무원

안승길 입력 2020. 10. 22. 22:21 수정 2020. 10. 22. 22:41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BS 전주]
[앵커]

전주시 청소 용역업체의 불법, 편법 관련 뉴스 전해드렸는데요.

이번엔 한 용역업체 이사가 자신이 대표로 있는 다른 업체에 소속 미화원들을 동원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이 인물, 전주시 퇴직 공무원이었습니다.

안승길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주시 덕진구 일대 대형폐기물을 수거하는 A 청소 용역업체입니다.

이 업체 소속 미화원들을 시 용역과 무관한 B 업체에 동원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소속 미화원들에게 다른 업체의 일을 시키는 건 용역 계약 위반에 해당합니다.

A 업체의 이사와 B 업체의 대표는 같은 인물, 전주시 퇴직 공무원입니다.

[최성중/A 업체 미화원 : "하루 할당량이 있는데 대표가 다른 일을 시키면 할당량을 못 하고 그 일이 자꾸 밀려서 업무에 과중이 되고."]

지난 2천12년 전주시가 전라북도 감사에 따라 재활용센터를 한 곳 추가하기로 했는데, 이때 B 업체가 만들어진 겁니다.

하지만 법인만 다를 뿐, A 업체의 인력과 장비를 쓰는 등 사실상 한 회사처럼 운영됐습니다.

[이용직/A 업체 부장 : "법인이 두 개고 센터가 두 개입니다. 저희가 같이 운영하다 보니까. 재활용 센터라는 게 시에서 지정한 업무가 굉장히 유사하기 때문에…."]

재활용품 판매 센터도 각각 한 곳씩 등록했는데, 알고 보니 B 업체가 두 곳을 모두 운영한 정황도 포착됐습니다.

판매 센터 한 곳은 무허가 건물이지만, 20년 넘게 아무런 제재가 없었고, A 업체 대표의 동생을 판매 직원으로 고용해 미화원보다 많은 급여를 지급한 것도 확인됐습니다.

전주시는 뒤늦게 잘못 지급된 인건비를 환수하는 등 조치에 나섰지만, 부실한 용역 업체 관리에 비판의 목소리가 높습니다.

[이기섭/전주시 자원순환과장 : "예산 절감 차원에서, 동일 건물이고. 다음 대행업체 선정할 때는 과업 지시서를 별도 분리해서 할 계획입니다."]

청소에 쓰여야 할 세금이 일부 업체들의 쌈짓돈으로 전락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안승길입니다.

촬영기자:강수헌

안승길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