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일보

"검찰 수사 협조하겠다"더니.. 윤석호의 이중 행태

안아람 입력 2020. 10. 23. 04:30

기사 도구 모음

옵티머스자산운용(옵티머스) 펀드 사기 사건의 주범 중 한 명인 윤석호(43ㆍ구속기소) 이사가 '검찰 수사 협조' 의사를 밝히면서도 정작 핵심 증거인 휴대폰을 빼돌리는 등 이중적 행태를 보이는 것으로 드러났다.

21일 법조계에 따르면 지난 7월 7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윤 이사는 "앞으로 제가 살 길은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는 취지로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본인 휴대폰 몰래 빼돌려 범행 책임 회피 시도
"김재현 대표 지시대로 움직였을 뿐" 책임 전가
윤석호(왼쪽) 옵티머스자산운용 이사가 올해 7월 7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에 출석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옵티머스자산운용(옵티머스) 펀드 사기 사건의 주범 중 한 명인 윤석호(43ㆍ구속기소) 이사가 ‘검찰 수사 협조’ 의사를 밝히면서도 정작 핵심 증거인 휴대폰을 빼돌리는 등 이중적 행태를 보이는 것으로 드러났다. 수사 협조는 책임을 떠넘기기 위한 빈말에 불과한 것으로 보인다.

21일 법조계에 따르면 지난 7월 7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윤 이사는 “앞으로 제가 살 길은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는 취지로 말했다. 범행 일부를 시인하면서 5,000억원대 피해를 낳은 옵티머스 사태의 전말을 검찰이 밝히는 데 조력하겠다는 의지도 여러 차례 내비쳤다고 한다. 그러면서 자신은 김재현(50ㆍ구속기소) 옵티머스 대표의 뜻에 따라 움직였을 뿐이라는 입장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이사는 구속 이후에도 △해외 비자금 의혹 △청와대 등 정ㆍ관계를 상대로 한 로비 의혹 등 김 대표의 연루 혐의를 적극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범행을 공모한 유현권(39ㆍ구속기소) 스킨앤스킨 총괄고문 역시 윤 이사와 비슷한 태도를 취하고 있다.

하지만 윤 이사가 자신의 범행 흔적을 은폐하기 위해 뒤에서 ‘작업’을 한 정황이 검찰 수사과정에서 포착됐다. 주로 사용하던 붉은색 케이스의 휴대폰을 검찰에 제출하지 않고 몰래 유 고문에게 넘긴 게 대표적이다. 지난 7월 7일 윤 이사가 구속된 뒤 유 고문은 윤 이사와 스킨앤스킨 이사들 간 통화 내용이 담긴 윤 이사의 휴대폰을 공개하면서 이사들도 공범이 될 수 있다는 식으로 우회적인 압박을 가했다. 유 고문은 특히, 윤 이사의 통화 녹취 등을 이용해 “김 대표가 스킨앤스킨 자금 횡령의 주범이고, 사내 심복을 통해 자금을 해외로 빼돌렸을 것”이라고 검찰에도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표에게 범행 책임을 전가하려 했던 셈이다.

옵티머스 본사 및 관계사들의 내부 사정에 밝은 한 업계 관계자는 “윤 이사는 김 대표 지시에 따랐을 뿐, 자신이 빼돌린 돈은 없다는 점을 강조하려고 애초 사선 변호사도 선임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도 조금씩 윤 이사의 진술을 의심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옵티머스 주변에선 “윤 이사는 평소에도 거짓말을 일삼았다”는 증언까지 나오고 있다.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