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더팩트

[단독] 고교생이 여교사 7명 몰카 촬영..집까지 찾아가 '찰칵'

이경민 입력 2020. 10. 23. 11:32

기사 도구 모음

휴대전화로 여교사들의 특정 신체 부위를 불법 촬영해 수집한 고등학생이 적발돼 교육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23일 교육계 관계자에 따르면 전북의 한 고등학교 학생 A 군은 지난 2019년 7월부터 최근까지 자신의 휴대전화로 여교사 7명의 특정 신체 부위를 상습적으로 불법으로 촬영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학교와 교육계는 A 군의 휴대전화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 작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A 군의 추가 불법 촬영물과 유포 여부에 따라 경찰에 수사를 의뢰할 방침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북 지역에서 고교생이 휴대전화를 이용해 모교 여교사 7명의 특정 신체부위를 불법 촬영하다 적발됐다. /그래픽=(유)필통 제공

추가 불법 촬영물과 유포 여부에 따라 경찰 수사 의뢰 예정

[더팩트 | 전주=이경민 기자] 휴대전화로 여교사들의 특정 신체 부위를 불법 촬영해 수집한 고등학생이 적발돼 교육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23일 교육계 관계자에 따르면 전북의 한 고등학교 학생 A 군은 지난 2019년 7월부터 최근까지 자신의 휴대전화로 여교사 7명의 특정 신체 부위를 상습적으로 불법으로 촬영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A 군은 피해 교사 중 한 명의 집까지 몰래 찾아갔으며, 우편물과 화장품, 신분증 등도 불법 촬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피해 여교사들은 성범죄 상담치료를 받고 있으며, 디지털성범죄 피해자지원센터에 도움을 요청할 예정이다.

해당 학교와 교육계는 A 군의 휴대전화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 작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A 군의 추가 불법 촬영물과 유포 여부에 따라 경찰에 수사를 의뢰할 방침이다.

scoop@tf.co.kr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