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우리공화당, 광화문광장에 '박정희 분향소'..서울시 "철거 계고"

김진희 기자 입력 2020. 10. 23. 11:36

기사 도구 모음

우리공화당이 서울 광화문광장에 박정희 전 대통령 분향소를 기습 설치했다.

23일 서울시 등에 따르면 우리공화당은 이날 오전 0시 30분쯤 '구국의 영웅 박정희 대통령 서거 41주기 추도 분향소'로 천막 2개동을 설치했다.

우리공화당이 설치한 박정희 전 대통령 분향소에 대해서도 서울시는 자진철거를 요청할 방침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글날인 지난 9일 경북 구미시 박정희 생가앞에서 우리공화당 당원들이 '문재인 좌파독재 퍄쇼정권 퇴진 및 박근혜 대통형 탄핵무효·즉각석방 촉구' 기자회견 하고 있다. 2020.10.9/뉴스1 © News1 정우용 기자

(서울=뉴스1) 김진희 기자 = 우리공화당이 서울 광화문광장에 박정희 전 대통령 분향소를 기습 설치했다. 서울시는 자진 철거를 요청할 예정이다.

23일 서울시 등에 따르면 우리공화당은 이날 오전 0시 30분쯤 '구국의 영웅 박정희 대통령 서거 41주기 추도 분향소'로 천막 2개동을 설치했다.

우리공화당은 24일 오전 10시부터 26일 오후 6시까지 분향소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우리공화당은 "해당 기간 동안을 박정희 대통령 추모기간으로 지정하고 그 분의 뜻을 기리기로 했다"며 "분향소는 철저하게 마스크 착용, 사회적 거리두기, 손 소독을 비롯해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운영된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2월부터 광화문광장 사용을 금하고 있다. 우리공화당이 설치한 박정희 전 대통령 분향소에 대해서도 서울시는 자진철거를 요청할 방침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날 자진철거 하라는 내용의 계고서를 교부할 것"이라면서도 "절차적으로도 그렇고 주말이라 시기적으로도 곧바로 대집행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이에 우리공화당은 사실상 3일간 분향소를 운영하게 될 전망이다.

jinny1@news1.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