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데일리

몰카에 속은 트럼프 측근 줄리아니.."날조된 영상"

조민정 입력 2020. 10. 23. 14:38 수정 2020. 10. 23. 14:42

기사 도구 모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이자 전 뉴욕시장인 루디 줄리아니가 여성배우와 부적절한 행동을 할 뻔한 몰래카메라 영상이 언론에 공개되며 의혹이 확산하고 있다.

2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은 코미디 영화 '보랏2' 제작진이 꾸민 가짜 언론 인터뷰에 응했다.

이에 동의한 줄리아니 전 시장이 침대에 앉은 후 배우가 그의 마이크를 벗기는 듯한 모습이 나타나고 줄리아니의 손이 바지 앞쪽에 올려져 있는 장면으로 영상은 끝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몰카에 속아 부적절한 행동 암시 영상 공개
"대선 앞두고 바이든 보호하려 위조된 영상"
코미디 영화 ‘보랏2’ 제작진이 꾸민 가짜 언론 인터뷰 속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의 모습(출처=유튜브 ‘CSmoke365’ 캡쳐)
이데일리 조민정 인턴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이자 전 뉴욕시장인 루디 줄리아니가 여성배우와 부적절한 행동을 할 뻔한 몰래카메라 영상이 언론에 공개되며 의혹이 확산하고 있다.

2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은 코미디 영화 ‘보랏2’ 제작진이 꾸민 가짜 언론 인터뷰에 응했다. 호텔 침실에서 진행된 인터뷰 영상은 영화 개봉을 앞두고 예고편 형식으로 공개됐다.

예고편 영상은 쇼파에 앉아 질문에 대답하는 줄리아니 전 시장 모습으로 시작한다. 이후 동유럽 출신 기자 역할을 맡은 배우가 인터뷰 도중 줄리아니 전 시장에게 “침대에서 이야기를 계속할 수 있냐”고 묻는다.

이에 동의한 줄리아니 전 시장이 침대에 앉은 후 배우가 그의 마이크를 벗기는 듯한 모습이 나타나고 줄리아니의 손이 바지 앞쪽에 올려져 있는 장면으로 영상은 끝난다.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은 셔츠를 바지 안으로 넣어 옷을 고쳐 입으려고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보랏 영상은 완전히 위조된 것이다. 인터뷰 전과 후, 진행하는 내내 난 결코 부적절한 행동을 하지 않았다”고 트위터에 글을 올렸다.

이어 “(대선을 앞두고) 조 바이든 민주당 대통령 후보와 그 차남의 범죄행각을 낱낱이 파헤치고 있는 내 노력을 깎아내기 위해 공개된 영상”이라고 반박했다.

조민정 (jungss@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