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오마이뉴스

아베, 군함도 전시관서 "조선인 노동자 차별은 근거 없는 비방"

윤현 입력 2020. 10. 23. 15:27

기사 도구 모음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군함도'에서의 조선인 강제징용 노동자 핍박이 중상(근거 없는 비방)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일본이 태평양전쟁 당시 조선인 노동자를 군함도로 징용해 강제 노동을 시키고, 일본인 노동자와 차별 대우를 한 것에 대해 "이유 없는 중상"이라며 "반드시 물리쳐서 일본의 근대화를 널리 알려야 한다"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유 없는 중상 물리쳐 일본 산업화 알려야".. '우익 본색' 강화

[윤현 기자]

 아베 신조 전 일본 전 총리의 도쿄 산업유산정보센터 방문을 보도하는 <산케이신문> 갈무리.
ⓒ 산케이신문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군함도'에서의 조선인 강제징용 노동자 핍박이 중상(근거 없는 비방)이라고 주장했다.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23일 아베 전 총리는 전날 도쿄 신주쿠에 있는 산업유산정보센터를 방문해 나가사키시 하시마(端島·군함도)를 비롯한 일본 근대 산업화 시설 전시를 관람했다

그는 일본이 태평양전쟁 당시 조선인 노동자를 군함도로 징용해 강제 노동을 시키고, 일본인 노동자와 차별 대우를 한 것에 대해 "이유 없는 중상"이라며 "반드시 물리쳐서 일본의 근대화를 널리 알려야 한다"라고 밝혔다. 

산업유산정보센터는 군함도로 불리는 하시마 탄광을 비롯해 일본의 산업화 시설을 전시한 곳으로 일본 정부가 이를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하면서 강제징용 사실을 병기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그러나 일본의 산업화 성과를 과시하기 위한 의도가 더 강조되었으며, 당시 조선인 노동자에 대한 차별이 없었다는 내용도 포함되어 있어 논란의 대상이다. 

아베 만난 일본인들 "군함도서 조선인 학대·차별 없었다"

이곳에서 아베 전 총리는 당시 군함도에 살았던 일본인 주민 10여 명을 만나 격려하며 좌담회를 열기도 했다. 

아베 전 총리는 또 다른 강제징용 시설이던 미쓰비시 중공업의 나가사키 조선소에서 일한 대만인 강제징용 노동자에게 급여가 지급됐다고 보여주는 봉투를 보고 "여러분이 말해주면 역사의 진실이 알려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당시 군함도에서 일했다는 한 주민은 아베 총리에게 "한국인들이 출판한 서적의 (군함도 관련)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라며 "하시마에서는 어떤 학대와 차별도 없었다는 것을 확실히 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또 다른 주민도 군함도에는 3개의 공중목욕탕이 있었는데 일본인 노동자와 조선인 노동자가 함께 사용했다며 차별이 없었다는 주장을 했다.

아베 전 총리는 지난달 퇴임 후 태평양전쟁 A급 전범들이 합사된 야스쿠니신사를 두 차례나 참배했고, 지난 13일에는 <산케이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일본군 위안부의 강제성을 부인하는 발언을 하는 등 우익 행보를 강화하고 있다.

또한 새로 취임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도 한국 법원의 일제 강제징용 피해 배상 판결이 국제법 위반이라는 아베 전 총리의 주장을 답습하고 있다. 

Copyrights ⓒ '모든 시민은 기자다' 오마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