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1단계 2주간 일평균 확진자, 직전보다 증가.."확산위험성 존재"(종합)

신선미 입력 2020.10.25. 17:27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완화된 최근 2주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평균 신규 확진자 수는 2단계였던 직전 2주보다 오히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거리두기 단계 완화 이후 사회·경제적 활동이 증가하고 있어 자칫 산발적 집단감염이 대규모 확산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며 방역 수칙을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최근 2주간 일평균 68.7명..직전 2주 59.4명보다 9.3명 증가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완화된 최근 2주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평균 신규 확진자 수는 2단계였던 직전 2주보다 오히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거리두기 단계 완화 이후 사회·경제적 활동이 증가하고 있어 자칫 산발적 집단감염이 대규모 확산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며 방역 수칙을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25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이달 11일부터 전날까지 2주간 지역발생 일평균 신규 확진자 수는 68.7명으로, 직전 2주(59.4명)보다 9.3명 증가했다.

이 기간 수도권의 지역발생 일평균 확진자 수는 46.6명에서 52.9명으로 6.3명 증가했다. 비수도권은 12.8명에서 15.8명으로 3명 늘었다.

특히 지난 1주간(18∼24) 일평균 확진자 수는 75.3명에 달했는데 이는 추석 특별방역 대책이 시행되기 전인 9월 20∼26일(75.6명) 1주간과 비슷한 수준이다.

이와 함께 세계적인 코로나19 재유행에 따라 해외유입 확진자 수도 지난 2주간 일평균 14.3명에서 19명으로 4.7명 증가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다만 새롭게 발생한 집단발생 건수, 감염경로 불분명 환자 비율 등의 지표는 개선됐다.

최근 2주간 발생한 집단감염 건수는 21건으로, 직전 2주간 26건에 비해 5건 줄었다.

또 신규 확진자 가운데 감염경로 불분명 비율은 11.4%(1천228명 중 139명)로, 직전 2주간 17.4%보다 6%포인트나 하락했다.

그러나 아직 불안한 요소가 남아있다는 게 정부의 판단이다.

박능후 중대본 1차장은 "추석과 한글날 연휴 영향은 다행히 안정적으로 관리된 것으로 보이지만 수도권에서 확연한 진정세가 보이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박 1차장은 "현재 확충된 방역과 의료 역량을 기반으로 지금까지는 큰 문제 없이 대응하고 있으나 거리두기 1단계 조정 이후 사회·경제적 활동이 증가하고 있어 산발적인 집단감염이 언제든 대규모 확산으로 이어질 수 있는 위험성이 존재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는 일별 환자 수에 일희일비하지 않고 생활방역을 위한 경각심을 항시 유지하면서 보다 장기적인 시야를 갖고 현재 상황을 평가하고 준비해야 한다"면서 "거리두기 1단계에서도 충분한 방역 억제력이 발휘될 수 있도록 생활방역의 기반을 다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각 지방자치단체는 이날 중대본 회의에 코로나19 방역 조치사항을 보고했다.

서울시는 지난 23일 다중이용시설의 전자출입명부 운영실태 점검을 시작했으며, 오는 12월 17일 마칠 예정이다.

인천시는 거리두기 1단계가 시행된 지난 12일 이후 음식점 종사자와 이용자들에게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안내하고 있다. 인천시 안전신고시스템을 통해 신고된 마스크 미착용 사례는 지난 12일 이후 65건으로, 전체 신고 건수(99건)의 65.7%를 차지했다.

경기도는 다음 달 2일부터 16일까지 2주간 단풍철을 맞아 각 시·군, 교통안전공단, 전세버스조합, 경찰서 등과 함께 관광 전세버스의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점검한다. 남이섬, 용문사, 에버랜드 등 경기도 내 주요 관광지와 휴게소에 정차하는 차량에 점검반이 직접 탑승해 탑승자 명단 관리 여부와 마스크 착용, 차량 소독 여부 등을 파악하고 운전자의 음주 여부 및 안전장치 부착 여부까지 점검할 예정이다.

sun@yna.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