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

은행연합회 26일 이사회..차기 회장 선임 일정 등 논의

신호경 입력 2020. 10. 25. 18:01

기사 도구 모음

은행연합회가 본격적으로 차기 협회장 선임 절차에 착수한다.

은행연합회는 26일 오후 5시 20분 서울 마포 스타트업(신생벤처기업) 지원센터 '프론트원'에서 정기 이사회를 연다고 밝혔다.

10개 은행장으로 구성된 이사진은 매달 네 번째 월요일에 정기 이사회를 개최되는데, 이번 이사회에서는 오는 11월 말로 임기가 끝나는 김태영 회장 후임 선임 일정과 방식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

은행연합회 이사회가 회장추천위원회를 겸하기 때문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만찬에 금감원장 초청..대출관리·금융지원·사모펀드 등 주제로 환담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은행연합회가 본격적으로 차기 협회장 선임 절차에 착수한다.

은행연합회는 26일 오후 5시 20분 서울 마포 스타트업(신생벤처기업) 지원센터 '프론트원'에서 정기 이사회를 연다고 밝혔다.

10개 은행장으로 구성된 이사진은 매달 네 번째 월요일에 정기 이사회를 개최되는데, 이번 이사회에서는 오는 11월 말로 임기가 끝나는 김태영 회장 후임 선임 일정과 방식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 은행연합회 이사회가 회장추천위원회를 겸하기 때문이다.

김태영 은행연합회장 [은행연합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사회 후 같은 건물에서 이어지는 만찬에는 회원사 22개 은행장과 외부인사로서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초청됐다.

은행연합회 관계자는 "보통 3∼4개월마다 외부 인사를 초청하는데, 이번 만찬에는 윤 원장이 참석할 예정"이라며 "자연스럽게 현안이 환담 주제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은행권에서는 은행장들과 금감원장이 주로 신용대출 등 가계 부채 관리, 코로나19 소상공인 금융 지원, 사모펀드 관리 등의 이슈를 논의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윤석헌 금감원장 [충북도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shk999@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