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박훈 "김봉현 룸살롱은 '포OO', 술값 최소 1200만원..텐프로도 라임 투자"

박태훈 선임기자 입력 2020.10.26. 06:57 수정 2020.10.26. 10:56

박훈 변호사가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검사들을 접대했다는 강남 룸살롱은 술값만 최소 1200만원에 달하는 최고급 업소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박 변호사는 25일 페이스북을 통해 김 전 회장이 검사들을 접대했다는 강남 룸살롱은 "이름이 포00으로 한 번 가면 술값, 봉사료 해서 최소 1200만원 정도 나온다"며 "이른바 성매매를 지칭하는 '2차'가는 것은 수천만원 아니면 불가능하다"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조6000억원대 '라임 환매중단 사태'의 배후 전주(錢主)로 지목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은 강남 최고급 룸살롱에서 검사 3명에게 1000만원어치 술을 접대했다고 폭로, 큰 파문을 낳았다. © News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박훈 변호사가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검사들을 접대했다는 강남 룸살롱은 술값만 최소 1200만원에 달하는 최고급 업소라고 밝혔다.

앞서 김봉현 전 회장은 "강남 룸살롱에서 검사 3명에게 1000만원의 접대를 했다"고 폭로해 큰 파문을 낳았다.

이에 대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룸살롱에서 양주만으로 1000만원을 쓰기 힘들다"며 금품 로비, 혹은 다른 무엇이 있는 것 같다고 의심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박 변호사는 25일 페이스북을 통해 김 전 회장이 검사들을 접대했다는 강남 룸살롱은 "이름이 포00으로 한 번 가면 술값, 봉사료 해서 최소 1200만원 정도 나온다"며 "이른바 성매매를 지칭하는 '2차'가는 것은 수천만원 아니면 불가능하다"고 했다.

술값만으로 1000만원은 우습다는 것으로 조 전 장관 의심을 잠재웠다.

김 전 회장의 폭로 편지 원본을 직접 보는 등 사건에 대해 정통한 박 변호사는 "김봉현은 포00에도 무수히 갔고 그 근방 룸살롱에도 무수히 갔다"라는 김 전 회장 일행이 검사가 아닌 다른 직책의 사람이었다는 일부 보도가 '포00'이 아닌 다른 업소에서 얻은 정보라고 지적했다.

박 변호사는 "(최고급 룸살롱 포00에서 일하는) 텐프로 아가씨들은 이른바 사기성 고급정보를 얻었다 생각하지만 폭망한다"며 이들이 술자리에서 김 전 회장 등이 나누는 이야기를 듣고 투자했다가 큰 낭패를 본, 피해자가 됐다고 입맛을 다셨다.

buckbak@news1.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