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경제

나경원 "이건희 별세에 비난부터..與 '협량' 안타까워"

강경주 입력 2020. 10. 26. 15:15

기사 도구 모음

나경원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원내대표(사진)가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사망 소식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며 "고인이 떠나자 즉시 비난부터 내놓는 여당의 협량(좁은 도량)에 안타까움을 느낀다"고 말했다.

나경원 전 원내대표는 26일 페이스북에 이건희 회장에 대한 글을 올려 "삼성을 초일류기업으로 일궈 대한민국이 초일류 선진국으로 우뚝 올라설 수 있는 디딤돌을 놓은 기업인"이라고 평가한 뒤 "이건희 회장과 삼성의 위대한 성과 앞 여권 측 정치인들은 어찌 그리 인색한 평가를 내놓는가"라고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건희, 대한민국 선진국 올라설 수 있도록 한 기업인"
"상속세율 합리적 논의 시작해야"


나경원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원내대표(사진)가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사망 소식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며 "고인이 떠나자 즉시 비난부터 내놓는 여당의 협량(좁은 도량)에 안타까움을 느낀다"고 말했다.

나경원 전 원내대표는 26일 페이스북에 이건희 회장에 대한 글을 올려 "삼성을 초일류기업으로 일궈 대한민국이 초일류 선진국으로 우뚝 올라설 수 있는 디딤돌을 놓은 기업인"이라고 평가한 뒤 "이건희 회장과 삼성의 위대한 성과 앞 여권 측 정치인들은 어찌 그리 인색한 평가를 내놓는가"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도지사와 국무총리를 지낸 집권여당 대표답지 못했다. 쟁쟁한 해외 선진국을 가더라도 삼성이란 브랜드가 우리 국민 어깨를 으쓱하게 만들어주지 않았냐"고 덧붙였다.

나경원 전 원내대표는 "고인의 별세 소식과 함께 상속세 논의가 시작됐다"며 "부고 소식에 서둘러 '상속세 똑바로 내라'는 엄포부터 내놓는 정치권이 과연 이 문제에 대해 진지하게 임하고 있는지 의문"이라고도 했다.

그는 "캐나다, 호주, 스웨덴과 같은 나라는 상속세를 폐지했다. 또 주요 유럽 국가들의 상속세 최고세율이 우리나라보다 낮은 경우도 많다"며 "대한민국의 상속세율이 과연 생산적인 가업승계와 안정적인 경영권 유지, 외국 투기자본으로부터의 국내기업 보호에 있어 올바른 수준인지 근본적으로 검토해봐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건희 회장 별세 소식을 접하는 대한민국 정치권이 고민해야 할 것은 '기업하기 좋은 나라'를 만들기 위한 길"이라며 "기업하기 좋은 나라가 곧 일자리 많이 만드는 나라"라며 "아울러 상속세율에 대한 합리적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