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아시아경제

이건희 회장 사망 원인은 '신부전'

한진주 입력 2020. 10. 26. 20:29

기사 도구 모음

이건희 삼성 회장의 직접적인 사인은 신부전인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의료계에 따르면 이건희 회장은 최근 신장 기능이 급속히 나빠지면서 신부전으로 인해 숨을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의료계는 고령에 긴 투병 생활을 해왔던 이 회장의 신장 기능이 나빠지면서 회복이 어려웠던 것으로 보고 있다.

삼성 측은 아직 이건희 회장의 직접적인 사인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긴 투병 생활에 최근 신장 기능 악화
신부전은 혈액 속 노폐물 걸러내지 못하는 질환
삼성 측 직접적 사인과 발인 시간 등 공개 안 해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별세한 25일 서울 강남구 일원동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서 삼성 관계자들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이건희 삼성 회장의 직접적인 사인은 신부전인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의료계에 따르면 이건희 회장은 최근 신장 기능이 급속히 나빠지면서 신부전으로 인해 숨을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장은 2014년 5월 급성심근경색으로 쓰러진 뒤 6년 5개월 간 투병 생활을 해왔다. 의료계는 고령에 긴 투병 생활을 해왔던 이 회장의 신장 기능이 나빠지면서 회복이 어려웠던 것으로 보고 있다.

신부전은 신장에 이상이 생겨 혈액 속의 노폐물을 잘 걸러내지 못하는 병이다. 혈액 속 노폐물의 농도가 높아지고 수분이 배출되지 않으면서 합병증과 고혈압이 따를 수 있다. 삼성 일가인 CJ그룹의 이재현 회장도 만성신부전증을 앓고 있다.

이 회장은 급성심근경색으로 쓰러지기 전에는 폐렴과 호흡기 질환을 앓았다. 1999년에는 폐 부근의 림프절에 암세포가 발견돼 수술을 받았다.

삼성 측은 아직 이건희 회장의 직접적인 사인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 이건희 회장의 발인은 28일 오전으로 알려졌으나 정확한 시간과 장지는 발표되지 않았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