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조선일보

대전 어린이집서 8명 코로나 추가 감염

우정식 기자 입력 2020. 10. 27. 09:12 수정 2020. 10. 27. 17:0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날 확진된 교사 이어 교사, 원생, 가족 등 감염..총 9명째
코로나 일러스트. /조선일보DB

대전시는 전날 확진된 서구 거주 40대 여성이 교사로 일하던 어린이집에서 원장과 교사 2명, 원생 2명 등이 추가로 코로나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27일 밝혔다.

대전시에 따르면 전날 확진된 여성은 지난 24일 고열 등 첫 증상을 느낀 뒤 검사를 받았다. 어린이집 교사인 이 여성은 24일 이후 출근하지 않았다.

방역 당국이 이 여교사가 접촉한 어린이집 원생 20여명과 주말 사이 만난 접촉자 등 총 31명을 상대로 코로나 검사를 한 결과, 어린이집 원장과 교사 2명, 원생 2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세종시 새롬동 거주 60대 여성(432번 확진자)은 무증상 상태로 검사받은 결과 확진됐다. 대전 서구 월평동 거주 50대 여성(433번 확진자)은 지난 22일 컨디션 저하 등 증상이 나타났다고 한다. 서구 가장동 거주 50대 여성(434번 확진자)은 지난 25일 인후통과 근육통 증상이 나타난 것으로 파악됐다. 어린이집에 다니는 영아들인 435번(여)과 436번(남) 확진자는 무증상 상태에서 검사를 받은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 당국이 이들과 밀접 접촉한 가족 등 21명을 우선 파악해 코로나 검사를 한 결과 이날 오후 3명이 더 양성 판정을 받았다. 20대 여성인 437번 확진자는 원아(436번 확진)의 어머니다. 26일 목이 가려운 증상이 나타났다. 50대 남성인 438번 확진자는 가장 먼저 확진 판정된 431번 확진자의 친구이고, 20대 여성인 439번 확진자는 여교사인 434번의 딸이다. 이들 두 명은 무증상 상태에서 확진됐다.

이날 오후 대전에서는 428번 확진자의 지인인 서구 거주 50대 남성(대전 440번)도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남성은 지난 21일 발열 증상을 보인 것으로 조사됐다.

정해교 대전시 보건복지국장은 “일부 밀접 접촉자들의 직장에 연락을 취해 놓은 상황”이라며 “검체 분석 결과를 지켜본 뒤 양성으로 나오면 직장 내 밀접 접촉자를 파악하는 등 신속하게 대응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