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쿠키뉴스

[2020 국감] USB형·물통형 '몰카' 인터넷서 버젓이 판매

한성주 입력 2020. 10. 27. 13:04

기사 도구 모음

여성가족부가 불법촬영에 활용되는 위장형 카메라의 유통을 수수방관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27일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임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위장형 카메라들은 현재 구매와 사용이 매우 쉬워 불법촬영범죄에 사용되고 있다"며 "최근에는 모 방송국 여자화장실에서 위장형 카메라가 발견되기도 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임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임오경 의원실 제공

[쿠키뉴스] 한성주 기자 =여성가족부가 불법촬영에 활용되는 위장형 카메라의 유통을 수수방관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27일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임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위장형 카메라들은 현재 구매와 사용이 매우 쉬워 불법촬영범죄에 사용되고 있다”며 “최근에는 모 방송국 여자화장실에서 위장형 카메라가 발견되기도 했다”고 말했다.

임 의원은 “국정감사를 준비하면서 보좌진들과 실제 인터넷 구매를 진행해본 결과, 성인인증과 본인인증 절차 없이 2분만에 인터넷에서 위장형 카메라를 구매할 수 있다”며 “판매 사이트는 ‘몰카’, 불륜 채증 등의 목적별로 위장형 카메라 제품들을 구분해놓기까지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여성가족부에서는 불법촬영 범죄를 막기 위해 실질적으로 어떤 조치를 취하고 있나”라며 “경찰청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협력해 범죄를 사전 차단할 수 있는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은 “노력하겠다”는 답변으로 일관했다. 이 장관은 “이 정도로 위장형 카메라를 쉽게 구매할 수 있는 줄 몰랐다”며 “규제할 수 있는 방법과 인식개선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castleowner@kukinews.com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 쿠키뉴스(www.kuk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