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국민일보

당근마켓 또 '300만원에 아이 팔아요'..알고보니 여중생의 장난

천금주 입력 2020. 10. 28. 04:58 수정 2020. 10. 28. 09:43

기사 도구 모음

'300만원에 아이 팔아요'라는 게시물이 중고품 거래 사이트 '당근마켓'에 또 올라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기 수원남부경찰서는 27일 오후 4시32분 당근마켓에 '아이를 판다'는 게시물이 올라왔다는 신고를 받고 아이디 사용자 추적에 나섰다.

게시글은 곧바로 삭제됐지만 게시물에는 '아이 팔아요'라는 제목으로 판매금액 300만원을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 16일에도 당근마켓에 '36주 된 아이를 20만원에 판다'는 글이 올라와 대중들의 공분을 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한. 연합뉴스

‘300만원에 아이 팔아요’라는 게시물이 중고품 거래 사이트 ‘당근마켓’에 또 올라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수사 결과 10대 중학생의 장난으로 밝혀졌다.

경기 수원남부경찰서는 27일 오후 4시32분 당근마켓에 ‘아이를 판다’는 게시물이 올라왔다는 신고를 받고 아이디 사용자 추적에 나섰다. 그 결과 게시글을 올린 사람은 10대 여중생이 고등학생인 언니의 휴대전화로 셀카를 찍은 뒤 아이를 팔겠다는 내용의 글을 올린 것으로 확인됐다.

게시글은 곧바로 삭제됐지만 게시물에는 ‘아이 팔아요’라는 제목으로 판매금액 300만원을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식구들이 남긴 음식을 다 먹는다’ ‘힘도 세다’ ‘애가 정이 많아 잘 챙겨주셔야 한다’ 등의 내용도 담겼다.

수원남부경찰서는 관련 내용을 접수 관서인 서울지방경찰청으로 통보해 종결하도록 했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글을 올린 학생은 등록 뒤 ‘진짜냐고 물어오자’ 겁나서 몇 분 후 삭제했다”며 “관련자들에게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경고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6일에도 당근마켓에 ‘36주 된 아이를 20만원에 판다’는 글이 올라와 대중들의 공분을 샀다. 경찰 조사 결과 해당 글을 올린 사람은 20대 미혼모로 이 여성은 지난 13일 아기를 낳고 생후 4일 만에 아기를 팔겠다고 내놓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아이는 보육시설에 보내졌고 엄마는 미혼모 지원센터에 입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