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세계일보

10대 여중생의 철없는 장난.. 당근마켓에 또 "아이 팔아요" 게시글

현화영 입력 2020. 10. 28. 09:57 수정 2020. 10. 28. 10:07

기사 도구 모음

  인터넷 중고거래 사이트인 '당근마켓'에 '아이를 판다'는 글이 또 올라와 논란이 일었다.

수원남부서는 아이디 추적 결과 게시글을 올린 사람은 중학교 2학년에 재학 중인 10대 여학생 A양으로, 고교생 언니의 휴대전화로 몰래 자신의 얼굴을 찍어 장난삼아 게시물을 올린 것으로 조사돼 수사를 종결했다.

앞서 당근마켓에는 지난 16일 20만원이라는 판매금액과 함께 "아이 입양합니다. 36주 됐어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파문이 인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기 수원남부서 "중2 여학생으로, 글 등록 뒤 '진짜냐'고 물어오자 겁나서 몇 분 후 삭제했다"
지난 16일 당근마켓에 올라온 게시글 갈무리. 뉴시스
 
인터넷 중고거래 사이트인 ‘당근마켓’에 ‘아이를 판다’는 글이 또 올라와 논란이 일었다. 알고 보니 ‘여중생의 장난’이었다.

28일 경기 수원남부경찰서는 전날 오후 당근마켓에 아이를 300만원에 팔겠다는 내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는 신고가 접수돼 작성자 추적에 나섰다.

수원남부서는 아이디 추적 결과 게시글을 올린 사람은 중학교 2학년에 재학 중인 10대 여학생 A양으로, 고교생 언니의 휴대전화로 몰래 자신의 얼굴을 찍어 장난삼아 게시물을 올린 것으로 조사돼 수사를 종결했다.

A양은 판매금액을 300만원으로 하고 ‘아이 팔아요’라는 제목으로 올렸으며, 해당 게시물은 곧바로 삭제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글을 올린 학생은 등록 뒤 ‘진짜냐’고 물어오자 겁나서 몇 분 후 삭제했다”라며 “관련자들에게 재발하지 않도록 경고했다”고 밝혔다.

앞서 당근마켓에는 지난 16일 20만원이라는 판매금액과 함께 “아이 입양합니다. 36주 됐어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파문이 인 바 있다.

20대 여성 B씨는 경찰에 “아기 아빠가 현재 없는데 아이를 낳은 후 미혼모센터에서 아기를 입양을 보내는 절차 상담을 받게 돼 화가 났다”고 진술했다.

당근마켓 측은 글 게시자에게 삭제해 줄 것을 요청하는 메시지를 발송한 뒤 곧바로 해당 글을 비공개 처리했다고 밝혔다.

글 게시자인 20대 미혼모 B씨는 지난 13일 제주 시내 산부인과에서 아이를 출산하고 산후조리원에 머물던 중이었다.

B씨는 경찰에 “아기 아빠가 현재 없는데 아이를 낳은 후 미혼모센터에서 아기를 입양을 보내는 절차 상담을 받게 돼 화가 났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엄마와 아이를 분리하는 것이 안전하다고 판단, 아이를 아동보육시설에 입소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인터넷 커뮤니티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