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무허가 공장서 마스크 1천만장 만들어 KF94로 속여 판 일당 적발

김다혜 입력 2020.10.29. 10:33 수정 2020.10.29. 14:56

무허가 공장에서 마스크 1천만장을 만든 뒤 정식 '의약외품 KF94 마스크'인 것처럼 속여 판매한 일당이 적발됐다.

식약처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6월부터 이달 16일까지 약 4개월간 허가받지 않은 공장에서 보건용 마스크 1천2만장(시가 40억원 상당)을 제조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 등은 정식 허가를 받은 업체 3곳으로부터 마스크 포장지를 공급받은 뒤 무허가 마스크를 담아 납품하는, 이른바 '포장지 바꿔치기'를 한 것으로 조사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식 허가업체 포장지에 담아 유통..일명 '포장지 바꿔치기'
식약처, 해당 업체 대표 등 5명 검찰 송치
허가제품 포장지에 넣은 '무허가 KF94 마스크' 적발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29일 양천구 서울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에서 관계자가 적발된 무허가 KF94 마스크(오른쪽)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적발된 A업체는 허가받지 않은 공장에서 마스크를 대량으로 생산한 후 허가받은 3개 업체로부터 포장지를 공급받아 포장해 납품하는 방식으로 무허가 보건용 마스크를 제조, 판매했다. 2020.10.29 ham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다혜 기자 = 무허가 공장에서 마스크 1천만장을 만든 뒤 정식 '의약외품 KF94 마스크'인 것처럼 속여 판매한 일당이 적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A업체 대표 B씨를 약사법 위반 혐의로 구속하고 관련자 4명은 불구속 상태로 기소 의견을 달아 검찰에 송치했다고 29일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6월부터 이달 16일까지 약 4개월간 허가받지 않은 공장에서 보건용 마스크 1천2만장(시가 40억원 상당)을 제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가운데 402만장은 시중에 유통·판매된 것이 확인됐고, 나머지 600만장에 대해서는 유통 경로를 추적 중이다.

B씨 등은 정식 허가를 받은 업체 3곳으로부터 마스크 포장지를 공급받은 뒤 무허가 마스크를 담아 납품하는, 이른바 '포장지 바꿔치기'를 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내가 산 마스크가 가짜인 것 같다'는 한 소비자의 신고를 받고 식약처 위해사범중앙조사단이 수사에 착수하면서 덜미가 잡혔다.

의약외품 보건용 마스크는 입자 차단 성능을 갖춰 입자성 유해물질과 감염원으로부터 호흡기를 보호할 수 있는 마스크를 가리킨다. 식약처장이 약사법 등에 따라 안전성·유효성을 심사한 뒤 허가를 내준다.

허가된 마스크 품목 현황은 '의약품안전나라'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식약처 관계자는 "허가 없이 의약외품을 제조·판매하면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원 이하 벌금에 처할 수 있다"며 "가짜 마스크 등이 의심되는 경우 보건용 마스크·손소독제 매점매석 등 신고센터에 적극적으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허가제품 포장지에 넣은 '무허가 KF94 마스크' 적발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29일 양천구 서울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에서 관계자가 적발된 무허가 KF94 마스크(가운데)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적발된 A업체는 허가받지 않은 공장에서 마스크를 대량으로 생산한 후 허가받은 3개 업체로부터 포장지를 공급받아 포장해 납품하는 방식으로 무허가 보건용 마스크를 제조, 판매했다. 2020.10.29 hama@yna.co.kr

moment@yna.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