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노컷뉴스

이낙연 "서울·부산 보궐선거 당원투표로"..공천 수순

CBS노컷뉴스 김광일 기자 입력 2020. 10. 29. 14:18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 공천 여부를 전 당원 투표를 통해 결정하기로 했다.

또 "보궐선거 후보를 낼지 당원 여러분께 여쭙게 된 데 대해서도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면서 "민주당 스스로 부족함을 깊게 성찰해 책임 있는 정당으로 거듭나겠다"고 덧붙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당내 여론 고려하면 사실상 '공천 선언'
이낙연 "유권자 선택 제약..사과드린다"
오는 30~31일 온라인 투표로 최종결정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 공천 여부를 전 당원 투표를 통해 결정하기로 했다.

이낙연 대표는 29일 오후 당 의원총회에서 "후보자를 내지 않는 것만이 책임 있는 선택은 아니며 오히려 후보 공천을 통해 시민의 심판을 받는 게 공당의 도리라는 판단에 이르렀다"며 이렇게 밝혔다.

당내 여론을 고려하면 사실상 당 차원에서 후보를 내겠다고 선언한 것으로 해석된다.

내년 4월 재·보궐선거는 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오거돈 전 부산시장 등 민주당 소속 단체장들의 성추문 사건 뒤 공석이 되면서 사실상 지방선거급 규모로 치러질 전망이다.

민주당은 부정부패 등 중대한 잘못으로 재보선 원인을 제공한 선거에는 후보를 내지 않겠다는 내용의 당헌·당규를 문재인 대표 시절 규정했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그러나 염치 불구 후보를 내자는 게 당내 대다수 여론인 만큼 이낙연 지도부의 이번 결정은 후보 선정에 속도를 내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이날 "당헌에 따르면 후보를 내기 어렵다"라고 인정하면서도 "규정을 도입한 순수한 의도와 달리 후보를 내지 않는 건 유권자의 선택권을 지나치게 제약할 수도 있다는 지적을 들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희 당 소속 시장의 잘못으로 시정의 공백을 초래하고 보궐선거를 치르게 한 데 대해 서울, 부산 시민과 국민 여려분께 거듭 사과드린다"며 "특히 피해 여성께 마음을 다해 사과를 드린다"고 말했다.

또 "보궐선거 후보를 낼지 당원 여러분께 여쭙게 된 데 대해서도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면서 "민주당 스스로 부족함을 깊게 성찰해 책임 있는 정당으로 거듭나겠다"고 덧붙였다.

당원 투표는 오는 30일부터 31일까지 온라인으로 치러진다. 여기서 가결되면 다음 주부터 단서 조항을 추가하는 식의 당헌 개정 작업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전했다.

[CBS노컷뉴스 김광일 기자] ogeerap@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