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북한 "남북관계를 국제관계 종속물로 격하"..안보실장 방미 비난(종합2보)

김경윤 입력 2020. 10. 29. 18:39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남북관계는 민족 내부 문제..외세에 빌붙거나 도움받을 문제 아냐"
서훈 안보실장 첫 방미…오브라이언·폼페이오 면담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김경윤 기자 = 북한이 29일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의 미국행 발언을 원색적으로 비난하며 정면으로 반발하고 나섰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리경주 기자 명의로 작성된 '동서남북도 모르고 돌아치다가는 한치의 앞길도 없다는 것을 명심하여야 한다' 제하 기사에서 "남조선의 청와대 국가안보실 실장이란 자가 비밀리에 미국을 행각하여(돌아다녀) 구접스럽게 놀아댔다"며 거칠게 비난했다.

특히 서 실장이 기자회견에서 "남북관계는 단순히 남북만의 관계라고 할 수 없다", "남북관계는 미국 등 주변국들과 서로 의논하고 협의해서 풀어야 할 문제"라고 한 발언을 꼬집으며 "얼빠진 나발"이라고 깎아내렸다.

그러면서 그의 발언을 "신성한 북남관계를 국제관계의 종속물로 격하시킨 망언"이며 "민족자주를 근본 핵으로 명시한 역사적인 6·15공동선언과 10·4선언, 판문점 선언과 9월 평양공동선언에 대한 남조선 당국의 공공연한 부정이고 배신"이라고 주장했다.

통신은 "뼛속까지 친미의식에 찌들어있는 미국산 삽살개"라는 세간의 야유가 나온다고도 강도 높게 비난했다.

또 "북남관계는 말 그대로 북과 남 사이에 풀어야 할 우리 민족 내부 문제"이며 "외세에 빌붙거나 다른 나라 그 누구와 논의하고 도움을 받아야 할 문제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통신은 서 실장에 대해 "북남관계 문제에 수십 년 동안이나 몸담아왔다고 자부하는 사람이 모든 문제를 푸는 근본 열쇠가 우리 민족끼리 서로 힘을 합쳐 자주적으로 해결해 나가는 데 있다는 것을 모른단 말인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오늘 북남관계가 교착상태에 놓인 원인이 남한 당국이 스스로 미국에 제 발을 얽어매 놓고 자기를 조종해달라고 제 운명의 고삐를 맡겨버린 데 있다"며 "그런데도 아직까지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북남관계를 망쳐놓은 장본인에게 도와달라고 청탁하는 것은 집안 가산을 풍지박산 낸 강도에게 수습해달라고 손을 내미는 격"이라고 주장했다.

북한이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을 사실상 총괄해온 서 실장을 직접 겨냥해 비난한 것은 이례적이어서 눈길을 끈다.

한동안 남측 정부에 대한 비난을 자제해온 북한이 대외선전 매체가 아닌 관영 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서 실장의 미국행을 공개적이고 원색적으로 비난함으로써 북한 문제를 둘러싼 남측의 한미 밀착 공조 움직임에 우려와 경고를 보낸 것으로 볼 수 있다.

북한은 지난해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문재인 정부가 '우리민족끼리' 대신 한미동맹을 중시한다며 남북관계에 빗장을 걸어 잠갔으나 최근 김정은 위원장이 열병식에서 유화적 메시지를 보내는 등 오는 11월 미국 대선을 앞두고 변화를 보이는 모습이다.

이번 기사에서도 남북관계 앞에 '신성한'이라는 표현을 사용해 남북 공조와 민족 자주의 중요성을 부각했다.

다만 중앙통신이 북한 주민들에게 공개되지 않는 대외용인데다, 기자 개인 명의를 내세웠다는 점에서 비난의 수위를 조절하며 여지를 남겼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북한이 미국 대선 결과와 그 이후의 한미관계, 향후 한미 간 대북정책의 공조 문제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음을 드러냈다"며 "안보실장이 미 대선 이후에도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는 점에서 민족공조를 우선할 것을 경고하는 의미로 해석된다"고 분석했다.

서 실장은 지난 13∼16일 미국을 방문 카운터파트인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면담하고 북핵 문제 등을 논의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겨냥한 듯한 비난 발언도 내놨다.

대외선전매체 려명은 이날 오후 '외세의존은 자멸의 길' 제목의 기사에서 "얼마 전 남조선의 외교부 장관은 독일에서 열린 뮌헨 '국제안보회의'에 참가해 미국, 일본 등 9개 나라 외교장관들과 양자 및 다자회담을 벌여놓고 저들의 대북정책에 대한 지지와 협력을 구걸하는 추태를 부렸다"고 전했다.

이어 이 같은 남측의 외교정책을 두고 '쓸개 빠진 행위', '자멸 행위'라고 비판했다.

강경화 장관은 지난 2월 독일 뮌헨에서 열린 뮌헨안보회의 기간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과 3국 외교장관 회담을 별도로 가졌으며, 대북정책 공조방안에 대해 논의한 바 있다.

heeva@yna.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