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MBC

[단독] 유령회사로 수십억이 사라졌다..한샘의 수상한 협찬

임명찬 입력 2020.10.29. 20:16 수정 2020.10.29. 21:12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데스크] ◀ 앵커 ▶

국내 가구 업계 매출 1위인 '한샘'에서 불법 비자금을 조성한 의혹이 있다는 내부 폭로가 나왔습니다.

내부 문건을 살펴 보면 광고 대행사 네 곳을 통해서 40억이 넘는 협찬금을 지급한것으로 나와있는데요.

알고보니 이 회사들.

모두 실체가 없는 유령회사, 페이퍼 컴퍼니 였던 것으로 확인 됐고, 협찬금의 일부는 비자금으로 빼돌린게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습니다.

임명찬 기자가 단독 취재 했습니다.

◀ 리포트 ▶

한샘 대외협력실이 작성한 내부 문건입니다.

기업 이미지를 높이기 위해 방송에 협찬을 하고 광고비를 지급한 내역이 꼼꼼하게 정리돼 있습니다.

한샘은 광고 집행을 4개 대행회사에 맡겼습니다.

그런데 이 광고대행사들이 실체가 없는 유령회사, 다시 말해 '페이퍼컴퍼니'라는 내부자 폭로가 나왔습니다.

[내부 고발자] "한 번도 만나거나 (업무)전화를 하거나 그런 경우도 없었고 그냥 돈만 보내주는 회사…"

사실인지 추적해 봤습니다.

한 방송사 사회공헌 프로그램에 지난 2018년 10월부터 최근까지 광고대행사를 통해 5억원이 넘는 돈을 협찬했다는 내용.

하지만 해당 프로그램 담당자는 가구 지원은 받았지만 협찬금은 금시초문이라고 말합니다.

[프로그램 담당자] "매월 2천만원씩이요? 아이구야 그랬으면 좋겠네요. 그런데 저희 그런 일 전혀 없고요…"

광고대행사의 이름도 모른다는 입장입니다.

[프로그램 담당자] (좋000 하고 두0000라는 회사는 처음 들어보세요?) "처음 들어봐요…"

광고대행사의 법인 등기를 확인해 봤습니다.

한샘의 임원과 팀장을 맡고 있는 사람의 이름이 등장합니다.

[ 화면분할 ] [한샘 상무 이 모 씨가 전 대표를 맡았고 현재 사내이사로 이름을 올리고 있는 광고대행사.

주소지로 가보니 호텔이었습니다.]

[호텔 관계자] "처음 들어보는 회사고 저희는 호텔 객실 숙박업을 하는 거지 임대를 주는 것도 아니니까…"

이 상무가 현재 사내이사로, 한샘 팀장이 사내이사를 맡았던 광고대행사도 그곳에 없었습니다.

[건물 관계자] "주소는 맞는데, 저희가 지금 여기 들어온 지 한 2년 정도 다 돼가는데 이런 회사는 지금 없거든요. 여기 건물 전체에…"

나머지 한 곳은 휴대전화 판매 매장,

[관계자] "여기는 핸드폰 매장밖에 안 들어와요."

또 한 곳은 가정집이었습니다.

"아무도 안계세요?"

정체가 의심스러운 광고대행사 4곳이 지난 2년간 집행한 한샘의 광고비와 협찬금은 확인된 것만 44억원이 넘었습니다.

실체 없는 회사에 일감을 몰아준 배임이나 횡령, 더 나아가 협찬금을 빼돌려 다른 용도로 활용했을 거란 의혹이 제기됩니다.

[김 신/변호사] "다른 회사들을 이용해서 기업이 자금을 유용하는 이런 행위들은 사주들이 비자금을 조성하는 데 사용하는 전형적인 수법 중 하나입니다."

한샘 측이 이 광고대행사들과 계약을 맺은 서류에는 한샘 회장의 서명까지 있어 최고 경영진이 개입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의혹의 한 축인 한샘의 상무는 광고대행사의 대표였고, 이사이지만 이 일에 직접 관여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이 모 씨/한샘 상무] (상무님이 대표로 있던 (광고대행사)에도 돈이 지급이 됐는데 그것도 잘 모르신다는 거예요?) "잘 기억이 없어요. 제가 기억이 나면 하겠는데…"

경찰은 가구업계 1위 회사의 수상한 협찬에 대해 사실 확인에 나섰습니다.

MBC뉴스 임명찬입니다.

(영상취재:김희건, 김재현 / 영상편집:정소민)

[연관기사]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임명찬 기자 (chan2@mbc.co.kr)

기사 원문 - https://imnews.imbc.com/replay/2020/nwdesk/article/5956604_32524.html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