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與 '보궐선거 공천' 당원투표에 진중권 "박정희 벤치마킹"

박준호 입력 2020.10.29. 22:22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29일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공천 여부를 당원투표로 결정키로 한 방침에 대해 "박정희가 국민투표로 위기를 해결하던 수법을 벤치마킹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낙연 당대표는 의원총회에서 "후보자를 내지 않는 것만이 책임있는 선택은 아니며 오히려 후보 공천을 통해 시민들로부터 심판을 받는 게 책임있는 도리라는 생각에 이르렀다"며 "최고위원들의 동의를 얻어 후보 추천의 길을 여는 당헌개정 여부를 전당원투표에 부쳐 결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위성정당, 당헌당규, 당원투표로 명분 만들어"
"유신도 일종의 대중독재였다. 그게 부활한 것"
"아마 유신 국민투표보다 찬성률 높게 나올 것"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진중권 전 교수. 2020.05.15.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준호 기자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29일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공천 여부를 당원투표로 결정키로 한 방침에 대해 "박정희가 국민투표로 위기를 해결하던 수법을 벤치마킹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 "위성정당도 그렇고, 이번 당헌당규도 그렇고, 당원투표로 부재하는 명분을 만드는 수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어차피 그 당원투표라는 거 하나마나다. 하기도 전에 어떤 결과가 나올지 다 알잖나"라며 "아마 유신 국민투표보다 찬성률이 높게 나올 것"이라고 예상했다.

진 전 교수는 문재인 대통령의 별칭인 '이니'를 언급하며 "유신도 일종의 대중독재였다. 그게 부활한 것"이라며 "통치가 막장으로 치닫는 듯, 우리 '이니', 하고 싶은 대로 다 하세요"라고 썼다.

앞서 민주당은 이날 비공개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내년 보궐선거 후보 공천을 위해 무공천 당헌을 개정하기로 지도부 의견을 모았다.

이낙연 당대표는 의원총회에서 "후보자를 내지 않는 것만이 책임있는 선택은 아니며 오히려 후보 공천을 통해 시민들로부터 심판을 받는 게 책임있는 도리라는 생각에 이르렀다"며 "최고위원들의 동의를 얻어 후보 추천의 길을 여는 당헌개정 여부를 전당원투표에 부쳐 결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오는 주말 31일 오전 10시부터 내달 1일 오후 6시까지 이틀간 권리당원을 대상으로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투표를 진행하기로 했다. 투표 방식은 당헌의 무공천 규정 개정에 대한 찬반을 묻는 형태가 될 전망이다. 민주당 당헌 제96조 2항은 자당 소속 단체장의 '중대한 잘못'으로 발생한 재·보궐선거에는 후보를 내지 않도록 규정하고 있다.

다만, 무공천 조항을 전면 폐기하는 형태보다는 '무공천 하되, 전당원 투표를 통해 달리 할 수 있다'는 식의 예외적 단서조항을 두는 방식을 취할 가능성이 높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