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민일보

여성단체 "민주당, 보궐선거 공천 당장 중단하라"

심희정 입력 2020.10.30. 14:04

한국여성의전화, 한국성폭력상담소 등 여성 인권단체가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서울,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공천하겠다고 발표한 데 대해 비판 성명을 냈다.

서울시장위력성폭력사건공동행동 등 단체는 30일 성명을 내고 "민주당은 '후보 공천을 통해 시민의 심판을 받는 것이 책임 있는 공당의 도리'라고 주장하며 일말의 반성도 없는 당헌 개정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우리는 이러한 손바닥 뒤집기에 분노한다"며 "민주당 지도부는 당헌 개정 절차를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손바닥 뒤집기에 분노한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0일 오전 광주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현장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한국여성의전화, 한국성폭력상담소 등 여성 인권단체가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서울,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공천하겠다고 발표한 데 대해 비판 성명을 냈다.

서울시장위력성폭력사건공동행동 등 단체는 30일 성명을 내고 “민주당은 ‘후보 공천을 통해 시민의 심판을 받는 것이 책임 있는 공당의 도리’라고 주장하며 일말의 반성도 없는 당헌 개정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우리는 이러한 손바닥 뒤집기에 분노한다”며 “민주당 지도부는 당헌 개정 절차를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이들 단체는 “민주당은 선출직 지방자치단체장에 의한 성폭력 사건에서 근본적 성찰도 없이, 재발 방지와 책임 있는 대책도 없이, 2차 피해에 대한 제지와 중단 노력도 없이, 피해자 일상 복귀를 위한 사회적 환경 개선 노력도 없이, 오로지 권력 재창출에 급급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이것이 더불어민주당에서 말하는 ‘책임 있는 공당의 도리’인가”라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폭력 의혹 이후 민주당의 대처를 비판했다.

이들은 이어 “우리는 성폭력 문제를 반복하고도 이를 사소화하려는 남성 기득권 정치에 절망한다. 반성도 성찰도 없는 정치에 우리의 심판은 이미 내려졌다”며 “사건 해결과 재발 방지를 위해 책임을 다해 임하라. 이것만이 부산시장과 서울시장 재보선 선거 초래에 책임지는 방법”이라고 요구했다.

전날 민주당은 더불어민주당은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의 잘못으로 직위를 상실한 경우 재·보궐선거에서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아니한다’는 당헌을 당원 투표 결과에 따라 개정하겠다고 밝혔다. 당원 투표에서 당헌 개정이 가결되면 민주당은 서울,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 공천을 할 수 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