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서울중앙지검, 尹 아내 '코바나컨텐츠 의혹' 배당 검토

윤수희 기자 입력 2020.10.31. 11:34

서울중앙지검이 윤석열 검찰총장 아내 김건희씨의 코바나컨텐츠 협찬 의혹 사건과 관련해 배당을 검토 중이다.

3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윤 총장 아내 김씨의 코바나컨텐츠 관련 협찬금 의혹 사건을 어느 부서에 배당할지에 대해 내부 검토 및 논의를 진행 중이다.

해당 의혹은 지난해 6월 김씨가 운영하는 코바나컨텐츠에서 전시회를 열 때, 서울중앙지검장이던 윤 총장이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되자 협찬 후원사가 4개에서 16개로 늘어 거액을 받았다는 내용이 골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성윤, 반부패2부 배당에 내부 갈등"..檢 "사실 아니다"
서울고등검찰청(왼쪽)과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전경. 2019.10.12/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윤수희 기자 = 서울중앙지검이 윤석열 검찰총장 아내 김건희씨의 코바나컨텐츠 협찬 의혹 사건과 관련해 배당을 검토 중이다.

3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윤 총장 아내 김씨의 코바나컨텐츠 관련 협찬금 의혹 사건을 어느 부서에 배당할지에 대해 내부 검토 및 논의를 진행 중이다. 서울중앙지검은 "아직 결정(배당)된 내용이 없다"고 밝혔다.

해당 의혹은 지난해 6월 김씨가 운영하는 코바나컨텐츠에서 전시회를 열 때, 서울중앙지검장이던 윤 총장이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되자 협찬 후원사가 4개에서 16개로 늘어 거액을 받았다는 내용이 골자다.

일각에선 이성윤 지검장이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정용환)에 수사를 맡기려 했으나 정 부장검사가 거부해 갈등이 빚어졌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그러나 서울중앙지검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서울중앙지검은 도이치모터스 주식 매매 관련 의혹, 윤 총장 장모의 불법 요양병원 개설 개입 의혹 등은 형사6부(부장검사 박순배)에, 윤대진 검사장의 친형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관련 금품 수수 의혹 사건은 형사13부(부장검사 서정민)에 맡겼다.

형사13부는 지난 29일 경기 수원시 중부지방국세청, 윤 전 서장이 지난 2010년 서장으로 근무한 서울영등포세무서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하며 수사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서울중앙지검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 19일 윤 총장 본인과 가족, 측근 관련 사건 4건에 대해 수사팀 강화를 지시함에 따라 수사팀 확대 및 재편 등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ysh@news1.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