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선일보

[영상] 문재인 당헌 깬 문재인黨, 서울·부산시장 후보 낸다

주희연 기자 입력 2020.11.02. 09:10 수정 2020.11.02. 14:4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말 뒤집고..당원투표 86% 압도적 찬성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0일 광주시의회에서 이용섭 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참석한 가운데 현장최고회의를 열었다./김영근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4월 서울시장·부산시장 보궐선거에 민주당 후보를 공천하기 위해 당헌(黨憲) 개정 여부를 묻는 ‘전(全) 당원 투표’를 실시한 결과, 찬성 86%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민주당은 본격적으로 내년 보선 공천 준비 작업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2일 국회 브리핑에서 “전당원 투표를 진행해 찬성률 86.64%를 기록했다”며 “압도적 찬성률은 ‘재보궐 선거에서 공천해야 한다’는 전 당원 의지의 표출”이라고 했다.

민주당은 ‘당 소속 공직자의 중대 잘못으로 생긴 보궐선거에는 후보를 내지 않는다’는 당헌을 고치기 위해 31일부터 이틀간 전 당원 투표를 실시했다. 당원 21만1804명(26.35%)이 투표에 참여한 결과 찬성 86.64%, 반대 13.36%를 기록했다. 90%에 달하는 당원이 ‘당헌’이라는 약속을 깨고 내년 서울·부산시장 선거에 후보를 내자고 의견을 모은 것이다.

민주당 당헌은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의 중대한 잘못으로 재·보궐선거를 실시하게 된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이 2015년 당 대표 시절 정치 개혁을 위해 만든 규정이다. 규정을 따른다면 민주당은 서울·부산시장 선거에 후보를 낼 수 없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 모두 성추문으로 인해 자리를 비우게 됐기 때문이다.

하지만 민주당은 서울·부산시장 보선에 후보를 내기 위해 당헌 자체를 개정하게 됐다. 최인호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투표 결과에 대해 “이번 재보궐 선거에서 (민주당이) 공천을 해서 시민의 선택을 받는 게 책임정치에 더 부합한다는 이낙연 대표와 지도부의 결단에 대한 전폭적인 지지”라며 “오는 3일 당 중앙위원회를 개최해 당헌 개정을 완료할 예정이다”고 했다.

당 안팎에선 투표 전부터 “압도적 찬성으로 가결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민주당은 지난 3월 ‘비례정당’ 창당을 앞두고도 전 당원 투표를 진행했었다. 당시에도 찬성이 74.1%에 달했다. 야당의 비례정당 창당을 “위법(違法)”이라고 비판하다가, 총선 직전 돌연 전 당원 투표를 통해 ‘더불어시민당’이라는 위성 정당을 만든 것이다.

이 때문에 민주당이 전 당원 투표를 ‘말 뒤집기’를 위한 행정 절차로 전락시켰다는 지적이 나왔다. 최 대변인은 “전당원 투표가 ‘답정너(답은 정해져 있으니 너는 대답만 해)’라는 지적이 나온다”는 지적에 “당원들의 자유로운 의사 물은 것”이라고 답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