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전자신문

일진복합소재, 日에 수소연료탱크 수출..JR 하이브리드 열차에 적용

윤건일 입력 2020. 11. 03. 09:51 수정 2020. 11. 03. 17:35

기사 도구 모음

일진복합소재가 일본에 수소연료탱크를 첫 수출한다.

일진복합소재는 3일 동일본 여객철도(JR)가 도요타자동차, 히타치와 공동 개발하는 하이브리드 열차에 수소연료탱크를 공급한다고 밝혔다.

안전 기준이 까다로운 일본 시장 진출에 성공한 데다, 특히 이번 하이브리드 열차에 수소연료전지를 공급하는 도요타가 자체 수소연료탱크를 보유하고 있음에도 일진복합소재 제품이 채택돼 기술경쟁력을 인정 받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진복합소재가 일본에 수소연료탱크를 첫 수출한다. 일본이 개발 중인 하이브리드 열차에 채택됐다. 일본 경쟁사를 제치고 수소연료탱크를 수주했다.

일진복합소재는 3일 동일본 여객철도(JR)가 도요타자동차, 히타치와 공동 개발하는 하이브리드 열차에 수소연료탱크를 공급한다고 밝혔다.

이 열차는 수소연료전지와 축전지를 전기공급원으로 사용하는 것이다. 도요타자동차의 수소연료전지와 히타치가 개발한 하이브리드 드라이브 시스템이 적용된다.

일진복합소재는 700바(bar) 용기를 공급한다. 복수의 용기가 하이브리드 열차에 장착될 계획이다. 구체적인 숫자는 계약 관계상 공개되지 않았다. JR은 2021년까지 개발을 완료하고, 2022년 시험운행을 거쳐 2024년 실제 노선에 투입할 계획이다.

일진복합소재 수소연료탱크

일진복합소재가 일본에 수소연료탱크를 수출하는 건 처음이다. 안전 기준이 까다로운 일본 시장 진출에 성공한 데다, 특히 이번 하이브리드 열차에 수소연료전지를 공급하는 도요타가 자체 수소연료탱크를 보유하고 있음에도 일진복합소재 제품이 채택돼 기술경쟁력을 인정 받았다.

김기현 일진복합소재 대표는 “수소연료탱크 안전 인증 국가 중 가장 엄격한 일본에서 인증을 가장 먼저 취득했고, 양산으로 검증된 제품 신뢰성이 일본 진출의 밑바탕이 됐다”며 “자동차에 이어 철도 교통이 발달한 일본 시장 진출을 발판으로 시장 다각화를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일진복합소재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수소차량용 연료탱크를 양산하고 있다. 일진복합소재는 2014년 현대자동차가 세계 최초 상용화한 '투싼' 수소전기차를 시작으로 차세대 수소전기차 '넥쏘'와 시내버스에 수소연료탱크를 공급하고 있다. 지난 8월에는 경찰버스와 중장거리 광역버스용 물량을 수주했다.

윤건일기자 benyun@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 전자신문인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