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스1

홍남기 "사직서 제출..대주주 요건 혼란 책임질 것"

박기락 기자 입력 2020. 11. 03. 14:55 수정 2020. 11. 03. 16:32

기사 도구 모음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사직서를 제출했다.

대주주 요건을 놓고 3억원을 고수해왔던 홍 부총리는 최근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 10억원 유지로 결정되면서 이에 대한 혼란에 책임을 지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3일 국회에서 열린 제6차 기획재정위원회 예산안 심사에서 "(대주주요건과 관련해) 최근 2개월간 갑론을박이 전개된 것에 대해서 누군가 책임을 져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이에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당정청, 대주주 요건 10억원 유지 결정에 사직서 제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2050 저탄소 발전전략(LEDS) 추진방향과 향후계획'을 주요내용으로 관계장관회의(녹실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2020.11.3/뉴스1

(세종=뉴스1) 박기락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사직서를 제출했다. 대주주 요건을 놓고 3억원을 고수해왔던 홍 부총리는 최근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 10억원 유지로 결정되면서 이에 대한 혼란에 책임을 지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3일 국회에서 열린 제6차 기획재정위원회 예산안 심사에서 "(대주주요건과 관련해) 최근 2개월간 갑론을박이 전개된 것에 대해서 누군가 책임을 져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이에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대주주 요건 확정 시기를 밝혀달라는 정일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2일 열린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 반대의견을 제시했지만 더 큰 틀의 차원에서 10억원을 유지하기로 했다"며 "이에 대한 책임을 지기 위해 사직서를 제출한 상태"라고 밝혔다.

kirocker@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