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국가중요어업유산 완도 '지주식 김 양식' 상품화

구길용 입력 2020. 11. 05. 11:08

기사 도구 모음

전남 완도군은 5일 국가중요어업유산인 '지주식 김 양식'을 통해 생산한 김을 본격 상품화한다고 밝혔다.

완도군은 지난 2017년 12월 국가중요어업유산 제5호로 지정된 완도 지주식 김 양식 어업에 대해 '브랜드 개발 및 환경개선 사업' 등을 추진해 왔다.

이에 앞서 완도군은 '지주식 김 양식어업 보전 관리 기본계획'을 수립해 대나무 지주대 구입 지원, 전통 지주식 김 어업인 후계자 양성, 어업유산협의체 구성, 전통 지주식 김 기념비 설치 등의 사업을 추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자연해로' 상표출원..내년 시판
[광주=뉴시스]구길용 기자 = 전남 완도군은 5일 국가중요어업유산 제5호로 지정된 지주식 김 양식 어업에 대해 브랜드 상품 개발 등 적극 지원한다고 밝혔다. (사진=완도군 제공). 2020.11.05. kykoo1@newsis.com


[광주=뉴시스] 구길용 기자 = 전남 완도군은 5일 국가중요어업유산인 '지주식 김 양식'을 통해 생산한 김을 본격 상품화한다고 밝혔다.

완도군은 지난 2017년 12월 국가중요어업유산 제5호로 지정된 완도 지주식 김 양식 어업에 대해 '브랜드 개발 및 환경개선 사업' 등을 추진해 왔다.

전통 방식의 지주식 김 양식어업은 얕은 수심과 조수간만의 차를 이용해 김을 햇볕에 일정시간 노출해 생산하는 친환경 방식이다.

현재 고금면과 군외면 등 2개면 7개 마을 24어가에서 전통 지주식 김 양식을 지켜가고 있다.

완도군은 지주식 김 양식을 통해 생산된 김에 대해 '자연해로'라는 브랜드를 붙이고 특허청에 상품 출원했다.

내년부터는 포장재를 사용한 제품을 소비자에게 선 보일 예정이다. 또 유동 인구가 많은 서울 홍대 앞 전광판 등에 홍보 영상을 송출해 차별화된 완도 지주식 김을 전국에 알릴 예정이다.

이에 앞서 완도군은 '지주식 김 양식어업 보전 관리 기본계획'을 수립해 대나무 지주대 구입 지원, 전통 지주식 김 어업인 후계자 양성, 어업유산협의체 구성, 전통 지주식 김 기념비 설치 등의 사업을 추진했다.

신우철 군수는 "지주식 김 양식 어업의 전통을 이어나가고 어민들의 소득 창출에 기여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koo1@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