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일본 코로나 신규 확진 사흘째 1천 명대..제3파 양상

박세진 입력 2020. 11. 07. 19:51

기사 도구 모음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사흘 연속 1천 명대로 나오는 등 감염 확산이 제3파 양상을 보이고 있다.

일본에서 하루 코로나19 신규 감염자가 1천 명대를 기록한 것은 지난 5일 이후 사흘째다.

이후 제2파가 본격화한 8월에 하루 평균 1천 명의 확진자가 쏟아지다가 9월 이후로는 신규 환자 발생이 300∼800명 선을 유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사흘 연속 1천 명대로 나오는 등 감염 확산이 제3파 양상을 보이고 있다.

NHK에 따르면 7일 전국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별로 발표된 코로나19 감염자는 1천323명(오후 7시 기준)으로 집계됐다.

일본에서 하루 코로나19 신규 감염자가 1천 명대를 기록한 것은 지난 5일 이후 사흘째다.

일본은 올 1월 16일 첫 환자가 발표된 뒤 3∼5월에 1차 유행기(제1파)를 맞았다.

이후 제2파가 본격화한 8월에 하루 평균 1천 명의 확진자가 쏟아지다가 9월 이후로는 신규 환자 발생이 300∼800명 선을 유지했다.

그러나 11월 들어 일간 확진자가 다시 1천 명대로 올라서면서 제3파 양상을 보이고 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는 이날 요코하마(橫浜)시에서 열린 국제청년회의소 세계회의 강연을 통해 "코로나19 국내 감염자 수가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면서 "정부의 모든 역량을 투입해 어떻게든 감염 확산을 막겠다"고 말했다.

신규 감염자는 수도 도쿄와 수도권 광역단체인 가나가와현, 북부 홋카이도 등을 중심으로 많이 발생하고 있다.

일본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발생 추이. [출처=스마트뉴스 포털]

도쿄도(都)에서는 지난 8월 20일(339명) 이후 가장 많은 294명의 신규 감염이 이날 확인됐고, 가나가와현(縣)에서는 137명의 확진자가 나와 일간 기준으로 최다치를 기록했다.

홋카이도(道)에서는 삿포로시 141명을 포함해 187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표됐다.

홋카이도 당국은 이날 대책본부 회의를 열어 독자적인 감염경계를 레벨3으로 한 등급 올리고 삿포로 번화가의 음식점과 노래방 등에 영업시간을 오후 10시까지 단축하도록 요청키로 했다.

오사카부(府)에서도 191명의 신규 감염자가 확인돼 이틀째 150명을 넘어섰다.

이에 따라 일본의 누적 확진자는 이날 10만8천261명으로 늘었다.

전체 사망자는 5명 늘어 1천830명이 됐다.

마스크 쓴 행인들로 붐비는 도쿄 신오쿠보 거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parksj@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