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코로나, 노인 죽이는 완벽한 기계"..미 요양원 피해 급증

강훈상 입력 2020. 11. 09. 15:15

기사 도구 모음

미국 정부가 노인이 모인 요양원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확산 위기에서 방어하려고 했지만 확진자와 사망자가 급증세라고 AP통신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AP통신은 시카고대 보건 연구팀의 자료를 인용, 코로나19가 많이 발생한 20개 주 요양원 입원자의 코로나19 주간 확진자는 5월 마지막주 1천83명에서 10월 마지막주 4천274명으로 4배가 됐다고 집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 20개주 요양원 확진자 5월 말보다 4배 증가..사망자도 배이상 급증
"지역사회 감염 놔둔채 요양원 방역은 효과 없어"
요양원에 있는 환자를 치료하는 의료진(기사와 직접 연관없음) [AP=연합뉴스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훈상 기자 = 미국 정부가 노인이 모인 요양원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확산 위기에서 방어하려고 했지만 확진자와 사망자가 급증세라고 AP통신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AP통신은 시카고대 보건 연구팀의 자료를 인용, 코로나19가 많이 발생한 20개 주 요양원 입원자의 코로나19 주간 확진자는 5월 마지막주 1천83명에서 10월 마지막주 4천274명으로 4배가 됐다고 집계했다.

같은 기간 주간 사망자도 318명에서 699명으로 배 이상 증가했다.

입원자뿐 아니라 주간 직원 감염자도 5개월 새 855명에서 4천50명으로 4배 이상 급증했다.

요양원, 장기 돌봄 시설 등에 있는 사람은 미국 인구 전체의 1%지만 코로나19 사망자의 40%를 차지할 만큼 이들 시설은 전염병에 직격탄을 맞고 있다.

미국 정부는 요양원이 코로나19 확산의 온상이 되자 50억 달러(약 1조2천억원)를 들여 항원 방식의 신속 검사 장비, 보호 장구를 보급했지만 효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전국 1만4천곳의 요양원 중 거의 절반이 10월25일을 기준으로 최근 한 주간 정부가 보급한 검사 장비를 정확도 부족 등 이유로 쓰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정부의 대책이 성공하지 못한 데 대해 시카고대 보건·요양 전문가 타마라 코네츠카 박사는 "지역 사회의 감염을 막지 못한 채 요양원을 보호하겠다는 건 전염병과 전투에서 패배하는 것이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누군가는 병에 취약한 요양원 입원자를 돌봐야 하는 데 그 돌보는 사람들은 매일 시설에 출퇴근하면서 바이러스가 내부로 유입되는 쉬운 통로가 되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미국 요양원에서 전염병 피해가 급증하는 데도 보건 당국은 사실상 속수무책이다.

아이오와주에서 요영원을 운영하는 줄리 소슨은 AP통신에 "1일 직원과 입원자 여러 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보건 당국에 연락하니 '카운티 전체에서 일어나는 일이다'라며 놀라지도 않았다"라고 말했다.

소슨은 "지금 어떤 상황이 될지 모르고 전염병 피해를 보는 것과, 준비하고 준비하고 또 준비한 뒤 당하는 것 중 어떤 것이 더 나쁠지 밤새 생각했다"라며 불만을 터뜨렸다.

위스콘신주에서 노인 요양원을 운영하는 손드라 노더는 "뉴욕에서 올해 초 벌어진 상황과 크게 다르지 않다"라며 "특히 집합 시설에 있는 노인에게 코로나19는 '완벽한 살인 기계'라고 불린다"라고 말했다.

이번 조사 결과에 대해 건강보험서비스센터(CMS)는 "요컨대 코로나19 대유행의 요양원에 대한 영향은 복잡하고 여러 요소가 작용한다"라며 "요양원이 입원자의 안전에 일차적 책임이 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요양원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하는 주요 원인은 기본적인 방역 지침을 지키지 않기 때문이라고 반박했다.

hskang@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