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데일리

'의사소통' 활용한 청소년 금연 프로그램 효과 있어

이순용 입력 2020.11.12. 09:42

서울시보라매병원(원장 김병관) 가정의학과 오범조 교수가 참가자간의 의사소통을 활용한 청소년 금연 프로그램의 효과성을 입증한 연구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보라매병원 가정의학과 오범조 교수·청소년 금연집단상담전문가 유지혜 상담사 공동 연구팀은 서울시내 중·고등학교 중 7개 학교를 선정해 총 31명의 흡연 학생을 대상으로 8주 동안 금연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금연 실천율과 교육의 만족도 등을 조사해 연구에 적용한 금연 교육의 실효성을 분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의사소통 기반의 비약물적 금연 프로그램이 청소년 금연 유도에 유의한 효과 있어..교육기관 확대 적용 필요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서울시보라매병원(원장 김병관) 가정의학과 오범조 교수가 참가자간의 의사소통을 활용한 청소년 금연 프로그램의 효과성을 입증한 연구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보라매병원 가정의학과 오범조 교수·청소년 금연집단상담전문가 유지혜 상담사 공동 연구팀은 서울시내 중·고등학교 중 7개 학교를 선정해 총 31명의 흡연 학생을 대상으로 8주 동안 금연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금연 실천율과 교육의 만족도 등을 조사해 연구에 적용한 금연 교육의 실효성을 분석했다.

참가자들은 보건복지부와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이 개발한 청소년 금연 프로그램인 ‘END(Experience New Days) 교육’ 및 청소년 금연캠프에 참여했으며, 교육은 청소년이 흡연을 지속하는 원인과 금연을 해야 하는 이유에 대한 대화와 토론을 진행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또한, 연구진은 참가자의 금연 지속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교육기간 동안 참가자의 소변 내 코티닌 수치와 호기 일산화탄소 수치를 주기적으로 검사했다. 연구 결과 의사소통 기반의 비약물적 금연 프로그램이 청소년의 금연을 유도에 긍정적인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프로그램 종료 후 만족도 조사에서 96%의 참가자가 프로그램 구성에 대한 만족도를 나타냈으며, 금연 동기부여에 있어 참여형식의 교육이 큰 도움이 되었다고 답했다.

실제 코티닌 분석 결과, 교육 시작 4주 후 전체 참가자 중 17%의 소변 샘플에서 코티닌이 검출되지 않았으며, 이 비율은 8주 후 28%까지 상승한 것으로 확인됐다. 체내 일산화탄소가 검출되지 않은 비율 또한 교육 시작 4주 후 38%, 8주 후에는 40%까지 늘어나 대화와 소통형식의 금연 프로그램이 청소년의 금연 유도에 실질적인 효과가 있는 것으로 판단됐다.

연구를 진행한 오범조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금연패치나 보조제 등 별도의 약물치료과정 없이 금연에 대한 참가자들의 자유로운 의사소통을 유도하는 것만으로도 금연 의지를 강화할 수 있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청소년의 특수성을 고려할 때 일방적인 금연 교육으로 청소년 흡연을 예방하는 것은 매우 어려우므로, 이러한 의사소통 기반의 금연 프로그램을 교육기관이 확대 적용해나간다면 금연 성공에 가장 중요한 금연 동기를 부여하는 데 큰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해외 학술지인 ‘국제 소아청소년 건강(Global Pediatric Health)‘ 10월호에 게재됐다.

이순용 (sylee@edaily.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