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세계일보

'대권 지지율 1위' 윤석열 정치할까.."절대 안할 것" vs "달라졌다"

정은나리 입력 2020. 11. 12. 11:43 수정 2020. 11. 12. 12:24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낙연·이재명 제치고 첫 1위.. 대선판 '지각변동'
'尹지지율 이끈' 秋 "사퇴하고 정치하라" 또 공세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는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최근 차기 대권 지지율 여론조사에서 첫 1위에 오르면서 그의 대권 도전 가능성이 정치권 화두로 떠올랐다. 윤 총장은 작심 발언으로 눈길을 끌었던 지난달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퇴임 후 국민을 위해 봉사할 방법을 찾겠다”는 발언 뒤 ‘윤석열 대망론’이 불붙기 시작했고, 윤 총장을 향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여당의 공세 속에 대권 지지율 1위라는 결과가 나오자 윤 총장의 정치 가능성 등 향후 행보는 초미의 관심사로 떠올랐다.

‘조국흑서’(黑書) 공동저자인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는 12일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서 “(윤 총장이) 정치는 절대 안 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서 교수는 “정치인이 되려면 국민이 다 보는 앞에서 27번 정도 거짓말하는 정도의 능력이 있어야 하는데 윤 총장에게 그런 능력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거짓말 27번’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자기 아들 군 특혜 의혹과 관련한 발언을 꼬집은 것이다.

서 교수는 윤 총장의 지지율 상승에 대해 “‘이 사람이 대통령에 나와라’ 이런 것이 아니라 임기가 보장된 총장을 내쫓는 행위가 굉장히 부당하다는 민심의 반영”이라고 해석했다. 그러면서 “비겁한 게 임면권자인 대통령이 해임하면 되는데 남들이 욕할까 봐 그렇게 하지 못하겠고 그냥 괴롭혀서 스스로 사표 내게 하자 이런 것”이라며 “이것을 남들 모두 다 알고 있기 때문에 윤 총장의 지지율이 상승했다”고 말했다. 추 장관과 윤 총장의 갈등을 두고 문재인 대통령의 책임을 거론한 것이다.

반면 윤 총장의 지지율 상승세로 정계 입문 가능성이 커졌다는 분석도 나온다. 장성철 공감과논쟁 정책센터 소장은 “그때(국정감사) 이후 윤 총장은 반사체에서 발광체로 바뀌었다”며 “그 전까지만 해도 ‘검찰총장이 대선 나갈까’ 많은 분이 의심했었고, 윤 총장도 여론조사에 본인 이름이 올라가면 이름을 빼달라고 했는데 그 이후 그런 이야기를 안 하고 있지 않냐”고 짚었다.

그러면서 “계속 지역의 지검 등을 다니면서 ‘우리는 국민의 검찰로 거듭나야 한다’고 국민들이 원하는 얘기를 하고 있다. 이것은 본격적으로 국민 마음을 사겠다는 윤 총장의 정치적, 정무적 판단이 들어가 있다고 보여진다”며 “앞으로 윤 총장의 지지율이 더 올라갈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윤 총장은 전날 공개된 여론조사기관의 차기 대선주자 지지율 조사에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제치고 첫 1위에 올랐다. 전날 쿠키뉴스 의뢰로 한길리서치가 조사한 여론조사(지난 7일~9일,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 1022명을 대상) 결과에 따르면, 윤 총장은 차기 대권조사 여론조사에서 24.7%를 얻어 1위에 올랐다.(오차범위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이 대표는 22.2%로 2위,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8.4%로 3위를 나타냈다. 이는 ‘이낙연·이재명·윤석열 3강 구도’로 재편됐다는 지난 2일 리얼미터 여론조사 이후 9일 만의 결과로  주목받았다. 윤 총장의 지지율 상승세을 두고 추 장관과 여당의 공세가 거세질수록 윤 총장의 정치적 중량감이 커진 결과라는 분석이 나왔다.

추 장관은 해당 결과가 나온 전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윤 총장을 두고 “대권후보 1위로 등극했는데 다분히 정치적 목적의 수사라고 여겨진다. 차라리 사퇴하고 정치를 하라”며 윤 총장의 자진 사퇴를 압박했다. 검찰의 월성 원전 1호기 원자력발전소 경제성 조작 의혹 수사를 “정치적 목적의 과잉수사”라고 비판하는 동시에 윤 총장에 향해 또 공세에 나선 것이다. 추 장관은 검찰 인사권 행사, 채널A 검언유착 의혹·라임 사건 수사지휘권 발동, 검찰 특수활동비(특활비) 감찰 등을 놓고 윤 총장과 갈등을 빚어왔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