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국일보

"헝가리 장관 한 명 때문에.." 캄보디아, 국가행사도 전면 중단

정재호 입력 2020. 11. 12. 15:40

기사 도구 모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즘(코로나19) 청정국을 자부하던 캄보디아가 자국을 방문한 헝가리 외무장관발(發) 감염 확산으로 발칵 뒤집혔다.

12일 캄보디아 일간 크메르타임즈 등 현지매체에 따르면 지난 3일 캄보디아를 방문한 시야르토 페테르 헝가리 외무장관과 접촉했던 4명이 잇따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시야르토 장관을 근접 경호한 요원을 시작으로 수오스 야라 캄보디아국민당(CPP) 대변인, 사르 체트라 농림수산부 사무차장, 캄보디아 주재 헝가리대사 등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7개월 만의 지역감염, 시초는 헝가리 장관 입국
정부 인사 감염 잇따라.. 수도 프놈펜 휴교령도
비상사태 발동은 아직, 훈센 "신중히 결정할 것"
시야르토 페테르(왼쪽) 헝가리 외무장관이 3일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에서 훈센 총리와 대화를 하고 있다. 프놈펜=AP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즘(코로나19) 청정국을 자부하던 캄보디아가 자국을 방문한 헝가리 외무장관발(發) 감염 확산으로 발칵 뒤집혔다. 의료 인프라가 부족해 전염병 공포가 더 클 수밖에 없는 캄보디아는 국가행사를 전면중단하는 등 초강수를 뒀다.

12일 캄보디아 일간 크메르타임즈 등 현지매체에 따르면 지난 3일 캄보디아를 방문한 시야르토 페테르 헝가리 외무장관과 접촉했던 4명이 잇따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시야르토 장관을 근접 경호한 요원을 시작으로 수오스 야라 캄보디아국민당(CPP) 대변인, 사르 체트라 농림수산부 사무차장, 캄보디아 주재 헝가리대사 등이다. 다만 시야르토 장관과 면담한 훈센 총리 등 캄보디아 최고위층은 2차례 검사에서 모두 음성판정이 나와 자택격리만 진행하고 있다.

캄보디아 정부는 시야르토 장관에서 비롯한 지역감염 위험을 '11월 3일 사태'로까지 명명할 정도로 전방위 격리 조치를 취했다. 현재로선 확진자가 4명에 불과하지만, 하루 검사역량이 최대 1만명 수준에다 극도로 열악한 의료시스템을 감안할 때 초기에 확산을 억제하지 못하면 심각한 상황으로 번질 수 있다는 위기의식에서다. 실제로 훈센 총리는 자칫 정부인사가 '감염 숙주'가 될 수도 있다는 판단에 따라 전날 특별지시를 통해 향후 2주간 모든 국가행사를 금지했다. 캄보디아 교육부는 수도 프놈펜과 칸달주(州)에 2주간의 휴교령을 내렸고, 유흥주점과 영화관 등 대중시설 영업도 무기한 중지시켰다.

훈센 총리는 "프놈펜 등 일부 지역의 페쇄가 가능한 국가비상사태 선언을 고민 중"이라며 "이웃 미얀마도 초기 대응 실패로 하루 1,000여건 이상의 지역감염이 나오는 만큼 상황을 면밀히 주시해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캄보디아 정부는 지난 3일 이전까지 "해외 유입 사례를 제외하면 4월 12일 이후 7개월간 지역감염 사례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날 현재 캄보디아의 확진자는 총 301명이며 공식적인 사망자 발표는 없는 상태다.

하노이= 정재호 특파원 next88@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