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민경욱, 패트 재판 또 불출석..법원 "계속 이러면 구속"

정윤아 입력 2020. 11. 16. 10:32

기사 도구 모음

4·15 총선이 부정선거라고 주장하며 미국에서 1인 시위 중인 민경욱 전 국민의힘 의원이 '패스트트랙 충돌' 재판에 또 불출석했다.

민 전 의원은 사유서에서 "4·15 부정선거를 밝히기 위해 미국에서 활동하고 있다"며 "모든 노력을 하고 있고 활동 중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도 동일한 내용의 부정선거가 드러났다"며 이유를 전했다.

민 전 의원은 9월 미국으로 가 백악관과 의회 앞에서 '4·15 총선 부정선거'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민경욱 측 "4·15 부정선거 밝히려 미국서 활동 중"
법원 "사유 안된다..계속 불출석 하면 구속영장"
나경원 "저희가 했던 일 재판과정에서 소명되길"
[서울=뉴시스](사진=민경욱 페이스북 캡쳐)

[서울=뉴시스] 정윤아 이기상 기자 = 4·15 총선이 부정선거라고 주장하며 미국에서 1인 시위 중인 민경욱 전 국민의힘 의원이 '패스트트랙 충돌' 재판에 또 불출석했다. 법원은 구인장을 발부 후 다시 불출석할 경우 구속영장을 발부하겠다고 '최후 통첩'을 전했다.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이환승)는 16일 오전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 2차 공판을 진행했다.

이날 민 전 의원 측은 재판부에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다.

민 전 의원은 사유서에서 "4·15 부정선거를 밝히기 위해 미국에서 활동하고 있다"며 "모든 노력을 하고 있고 활동 중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도 동일한 내용의 부정선거가 드러났다"며 이유를 전했다.

하지만 이 부장판사는 "사유가 안 된다"며 "재판에 나와야할 것 같다"고 일축했다.

이 부장판사는 "구인장을 발부한 다음에 출석을 안 하면 구속영장을 발부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시스]김병문 기자 = 지난해 국회 패스트트랙 지정 과정에서 발생한 충돌 사건과 관련해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폭행) 혐의로 기소된 나경원 전 의원이 16일 오전 서울 양천구 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2차 공판기일에 출석하고 있다. 2020.11.16. dadazon@newsis.com

민 전 의원은 지난 9월 열린 1차 공판에도 나오지 않았었다.

민 전 의원은 지난 4·15 총선 당시 인천 연수을에 출마했으나 낙선했고, 선거 후 개표 조작 등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민 전 의원은 9월 미국으로 가 백악관과 의회 앞에서 '4·15 총선 부정선거'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

한편 나경원 전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재판 출석하며 "그 당시 저희가 했던 일들이 무엇을 위한 것이고 결국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한 것이었다는 게 재판과정에서 소명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당의 전현직 의원님들이 같이 재판을 받고 있는데 저 혼자면 충분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재판 피고인은 황교안 전 대표, 나 전 원내대표, 윤한홍·이만희·김정재·송언석·곽상도·이철규·김태흠·장제원·박성중 의원, 강효상·김명연·민경욱·정갑윤·정양석·정용기·정태옥·김선동·김성태·윤상직·이장우·홍철호 전 의원, 이은재 한국경제당 전 의원, 보좌관 3명으로 총 27명이다.

이들 27명은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과 관련해 국회 의안과 법안 접수,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 회의를 방해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wakeup@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