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문화일보

대한항공, 아시아나 인수 공식 확정

민정혜 기자 입력 2020. 11. 16. 11:30 수정 2020. 11. 17. 07:10

기사 도구 모음

한국산업은행이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추진을 위해 8000억 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한진칼이 대한항공의 2조5000억 원 유상증자에 참여하고 대한항공은 총 1조8000억 원을 들여 아시아나항공의 신주(1조5000억 원)와 영구채(3000억 원)를 인수해 최대주주가 된다.

한진칼은 7300억 원을 투입해 대한항공의 2조5000억 원 주주배정 유상증자에 참여하고, 대한항공은 1조8000억 원 규모로 아시아나항공 3자 배정 유상증자를 추진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정부 ‘항공빅딜’ 방안 발표

産銀, 한진칼에 8000억원 투입

대한항공, 2조5000억 유상증자

아시아나 지분율 63.9% 확보

향후 단일 국적항공사로 통합

한국산업은행이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추진을 위해 8000억 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한진칼이 대한항공의 2조5000억 원 유상증자에 참여하고 대한항공은 총 1조8000억 원을 들여 아시아나항공의 신주(1조5000억 원)와 영구채(3000억 원)를 인수해 최대주주가 된다. 두 항공사의 빅딜로 세계 10위의 글로벌 항공사가 탄생한다.

정부는 16일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산경장) 회의를 열어 아시아나항공 정상화 방안을 논의하고 이런 결론을 내렸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주재한 이날 회의에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이재갑 고용노동부·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도규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 방문규 한국수출입은행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한진칼·대한항공도 이사회를 열어 아시아나항공 인수 안건을 의결했다.

이번 인수는 산은이 대한항공 지주회사인 한진칼에 제3자 배정 유상증자로 5000억 원을 투입하고, 3000억 원 규모의 교환사채(EB)를 투자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한진칼은 7300억 원을 투입해 대한항공의 2조5000억 원 주주배정 유상증자에 참여하고, 대한항공은 1조8000억 원 규모로 아시아나항공 3자 배정 유상증자를 추진한다. 주식 취득 후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지분율은 63.9%가 된다.

산은은 “최근 20년간 대부분 국가는 1국가 1국적항공사 체제로 재편되고 있다”며 “장기적으로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통합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또 “진에어·에어부산·에어서울 등 저비용항공사(LCC)의 단계적 통합으로 국내 LCC 시장 재편과 ‘항공정비(MRO)산업’의 체계적 육성 효과도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산은은 “이번 거래를 통해 탄생하게 될 통합 국적항공사는 글로벌 항공산업 내 톱10 수준의 위상과 경쟁력을 갖추게 된다”고 평가했다.

민정혜·곽선미 기자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