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화이자 "백신 안전기준 충족"..긴급사용승인 신청 준비

홍준석 입력 2020. 11. 18. 06:58 수정 2020. 11. 18. 09:40

기사 도구 모음

미국 제약회사 화이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보급에 한단계 더 접근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는 17일(현지시간) 일간 뉴욕타임스(NYT) 주최로 열린 화상회의에서 백신 안전성 데이터를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제출할 예정이며 긴급사용 승인 신청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백신 안전성은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하기 전에 화이자가 증명해야 할 마지막 과제 중 하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연내접종 향해 한걸음 더..예방효과 지속기간은 미확인
미국 제약회사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 미국 제약회사 화이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보급에 한단계 더 접근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는 17일(현지시간) 일간 뉴욕타임스(NYT) 주최로 열린 화상회의에서 백신 안전성 데이터를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제출할 예정이며 긴급사용 승인 신청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백신 안전성은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하기 전에 화이자가 증명해야 할 마지막 과제 중 하나다.

불라 CEO는 안전성 관련 자료를 축적하기 위해 두 달 동안 임상시험 참가자들을 모니터링해왔다고 밝혔다.

다만 불라 CEO는 "여전히 (밝혀내야 할) 중요한 문제들이 남아있다"면서 "백신 예방효과가 얼마나 지속하는지를 아직 모른다"고 지적했다.

불라 CEO는 긴급사용 승인을 언제 신청할지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불라 CEO는 조만간 백신 예방률 관련 정보를 다 자세히 공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화이자는 지난 9일 독일 바이오엔테크와 함께 개발 중인 백신의 예방률이 90% 이상이라는 중간결과를 발표했다.

honk0216@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