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노컷뉴스

시민·환경단체 "삼척 석탄화력발전소 건설 중단하라"

강원영동CBS 전영래 기자 입력 2020. 11. 18. 16:45

기사 도구 모음

강원 삼척지역에 추진 중인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사업 중단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다.

맹방해변 원상복구 공동대책위원회와 기후솔루션, 환경운동연합, 강릉시민행동 등 시민·환경단체는 18일 삼척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2050 탄소중립을 달성할 의지가 있다면 신규 석탄발전소 건설부터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맹방해변 원상복구 공동대책위는 18일 삼척시청 앞에서 발족 기자회견을 열고, 석탄화력발전소 건설 중단을 촉구했다. (사진=강릉시민행동 제공)
강원 삼척지역에 추진 중인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사업 중단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다.

맹방해변 원상복구 공동대책위원회와 기후솔루션, 환경운동연합, 강릉시민행동 등 시민·환경단체는 18일 삼척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2050 탄소중립을 달성할 의지가 있다면 신규 석탄발전소 건설부터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이어 "삼척을 비롯해 현재 건설 중인 신규 석탄발전소 7기가 모두 완공될 경우 통상 500MW 규모에 그치는 노후 석탄발전소 15기에 맞먹는 규모의 온실가스와 미세먼지를 배출할 것"이라며 "국내 최대 규모며 공정률과 투입 비용이 가장 적은 삼척화력발전소 건설부터 중단하지 않는다면, 정부의 2050 탄소중립 목표는 선언에 그칠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들은 "특히 삼척 석탄발전소의 해상공사로 인한 맹방해변의 해안침식 문제는 지난 21대 국감에서도 수차례 지적됐다"며 "석탄발전소로 인한 피해는 결국 지역 주민이 가장 크게 떠안게 되는 것 아니냐"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삼척 석탄발전소는 경제성도 불투명할 뿐 아니라 건설 이후 사회에 전가되는 비용은 매몰비용의 수십배에 달하는 만큼, 정부와 국회는 말잔치에 그치지 말고 삼척 석탄발전소 건설부터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의당 강원도당도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2050 탄소중립을 위해 영동권 신규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을 중단하고, 재생에너지와 그린뉴딜로의 과감한 전환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강원영동CBS 전영래 기자] jgamja@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