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헬스조선

보라매병원 한미선 교수, 한국여성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미래인재상 수상

전혜영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0.11.19. 16:54

서울대병원운영 보라매병원 소아청소년과 한미선 교수가 지난 13일 한국여성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이하 여성과총)로부터 '2020년 미래인재상'을 수상했다.

여성과총은 69개의 여성과학기술단체 및 7만5000여 명의 회원이 소속된 국내 최대 여성과학기술단체연합회다.

한미선 교수는 그동안 소아감염분야에 대한 다양한 연구를 수행해 국내 의료 및 과학기술의 발전에 크게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이번 미래인재상을 수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보라매병원 소아청소년과 한미선 교수가 한국여성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미래인재상을 수상했다./사진=보라내병원 제공

서울대병원운영 보라매병원 소아청소년과 한미선 교수가 지난 13일 한국여성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이하 여성과총)로부터 ‘2020년 미래인재상’을 수상했다.

여성과총은 69개의 여성과학기술단체 및 7만5000여 명의 회원이 소속된 국내 최대 여성과학기술단체연합회다. 한국과학기술계를 이끌어 갈 젊은 여성과학기술인을 발굴해 과학기술인재로의 지속적인 성장을 격려하고자 지난 2010년부터 ‘여성과총 미래인재상’을 제정해 시상하고 있다.

한미선 교수는 그동안 소아감염분야에 대한 다양한 연구를 수행해 국내 의료 및 과학기술의 발전에 크게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이번 미래인재상을 수상했다.

특히, 올해 한 교수는 소아청소년의 코로나19 감염 시 나타나는 임상적 특징에 대한 다양한 연구 성과를 달성해 국내 소아청소년에 대한 코로나19 감염대응체계 발전에 이바지했다는 평을 얻었다.

한미선 교수는 “그동안 의료인으로서 마땅히 수행해 온 연구를 높게 평가해주신 것에 대해 감사할 따름”이라며 “앞으로도 소아감염분야의 학문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연구자가 되기 위해 연구에 더욱 정진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한미선 교수는 서울의대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박사를 마쳤으며, 현재 대한소아과학회, 대한소아감염학회, 대한감염학회, 대한항균요법학회, 미국감염학회, 미국미생물학회 정회원으로서 활발한 학술활동을 펼치고 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