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KBS

이인영 "코로나 백신·치료제, 남북이 포괄적 협력해야"

유동엽 입력 2020. 11. 20. 14:16 수정 2020. 11. 20. 15:42

기사 도구 모음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북한과 협력하겠다는 의사를 거듭 밝혔습니다.

이인영 장관은 오늘(20일) 국립암센터 평화의료센터에서 열린 남북보건의료협력 협의체 모두발언에서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가 개발돼 보급되면 한반도에는 사람과 물자가 오가는 새로운 여건이 조성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북한과 협력하겠다는 의사를 거듭 밝혔습니다.

이인영 장관은 오늘(20일) 국립암센터 평화의료센터에서 열린 남북보건의료협력 협의체 모두발언에서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가 개발돼 보급되면 한반도에는 사람과 물자가 오가는 새로운 여건이 조성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2018년 남북 정상이 합의한 감염병 정보교환 대응체계 구축을 지금 논의해야 한다”면서 “진단과 치료, 백신 개발 및 생산을 포괄하는 호혜 협력으로 발전시킬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장관은 “보건의료와 재해재난, 기후환경 협력은 일회성 사업에서 탈피해 연간 계획을 바탕으로 지속적으로 추진할 수 있어야 한다”면서 “대북제재 면제도 포괄적이고 효율적으로 해결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국제 기구와 민간 단체 등 다양한 주체와 전방위로 협력하겠다면서 “민간단체가 신뢰할 수 있는 북측 상대와 협력하는 경우는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유동엽 기자 (imhere@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