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노량진 임용고시학원 최소 32명 확진 비상 "내일 시험 예정대로"(종합2보)

고유선 입력 2020. 11. 20. 15:38 수정 2020. 11. 20. 18:11

기사 도구 모음

중등 임용시험을 하루 앞두고 서울 동작구 노량진의 대형 임용고시 학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30명 이상 발생하면서 수험생과 교육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임용고시 학원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소식에 21일로 예정된 중등교원 임용시험을 하루 앞둔 수험생들은 크게 술렁이는 분위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0여 명 밀접접촉 분류 추가 확진 가능성도
서울교육청 "확진자 응시 불가·격리자 별도시험장 응시"
노량진 임용고시 학원 다수 확진자 발생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중등 임용고시 시험을 하루 앞두고 20일 서울 동작구 노량진의 한 대형 임용고시 학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했다. 사진은 이날 오후 확진자가 발생한 학원. 2020.11.20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유선 오주현 기자 = 중등 임용시험을 하루 앞두고 서울 동작구 노량진의 대형 임용고시 학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30명 이상 발생하면서 수험생과 교육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20일 동작구에 따르면 노량진 '임용단기' 학원 수강생 2명이 지난 18∼19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이날 다른 수강생과 직원 등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날 오후 2시까지 이 학원 관련 확진자는 총 32명으로 늘어난 상황이다.

추가로 확진된 이들은 전날부터 구청이 학원 관련자 200여 명을 대상으로 전수검사를 벌이는 과정에서 양성으로 판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구청에 따르면 검사 대상자 가운데 아직 검사를 받지 않은 이들도 있어 확진자가 더 나올 수도 있는 상황이다.

선별진료소 찾은 학원생들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중등 임용고시 시험을 하루 앞두고 20일 서울 동작구 노량진의 한 대형 임용고시 학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가운데 이날 오후 동작구보건소에 차려진 선별진료소에서 학원생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2020.11.20 jieunlee@yna.co.kr

추가 확진자 발생에 따라 구청은 학원 수강생과 직원 등 총 214명을 밀접접촉자로 분류해 자가격리를 권고했다.

임용고시 학원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소식에 21일로 예정된 중등교원 임용시험을 하루 앞둔 수험생들은 크게 술렁이는 분위기다.

한 수험생은 "교육청에서 '코로나19 확진자는 응시 불가' 방침을 고수해오다 보니 시험을 앞두고 증상이 있어도 무리하게 약을 먹어가며 시험 준비를 강행하는 사람들이 있었다"고 말했다.

노량진발 코로나19 확진 관련 긴급회의 (서울=연합뉴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이 2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시·도 부교육감들과 긴급 영상회의를 열고, 서울 노량진발 임용고시 학원 확진자·자가격리자 증가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오는 21일 중등 교원 임용 필기시험이 전국 각지에서 예정된 가운데 서울 노량진의 대형 임용고시 학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현재까지 30명 이상 발생해 교육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2020.11.20 [교육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시교육청은 중등 임용시험을 예정대로 치를 계획이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고사장 방역을 강화하고 시험은 예정대로 진행할 것"이라며 "확진자는 응시할 수 없지만, 자가격리자의 경우 별도로 마련한 시험장(1곳)에서 응시할 수 있어 밀접접촉자 등 현황을 파악하고 있다"고 전했다.

viva5@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