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파이낸셜뉴스

"5개월에 4억 올랐다" 서울보다 뛴 전주 '미친 아파트 값' 왜

김도우 입력 2020. 11. 21. 07:41 수정 2020. 11. 21. 11:02

기사 도구 모음

지난 7월 전북 전주 에코시티 더샾 2차 아파트 전용 117.9㎡(45평) 매매는 7억원에 거래됐다.

전주 에코시티 인근 공인중개사는 "11억원에 거래된 아파트는 호수와 공원을 끼고 있어 신도시 내에서 가장 선호도가 높은 단지 중 하나"라고 말했다.

엄수원 전주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비규제지역으로 투자수요가 몰린데다가 새 아파트 실거주 수요까지 몰려 가격 상승을 이끌고 있다"고 분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주 아파트 가격 기형적 상승
수도권 투기세력 출구전략 의혹
새임대차법 등 거센 규제 역풍
에코시티 더샵2차 전용 117.9㎡
5개월 사이 실거래가 4억 급등
서울 강북·수도권보다 실제 비싸
낮은 분양가에 로또청약 기대감 커
지방 아파트값 안정?…"글쎄요"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전주=김도우 기자】 “아마 모르긴 해도 전국에서 손꼽을 정도로 아파트 가격이 상승한 곳 중 한 곳이 전주가 아닌가 싶어요”

지난 7월 전북 전주 에코시티 더샾 2차 아파트 전용 117.9㎡(45평) 매매는 7억원에 거래됐다.

5개월이 지난 11월. 11억원에 거래되었다는 소식이다.

불과 5개월 사이 4억원이 오른 것이다.

전주 에코시티 인근 공인중개사는 “11억원에 거래된 아파트는 호수와 공원을 끼고 있어 신도시 내에서 가장 선호도가 높은 단지 중 하나”라고 말했다.

이승희 공인중개사는 “전주시의 아파트 값 상승은 새 임대차 법에 의한 전세매물 잠김과 호재 등으로 거세지고 있다”며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로 인한 로또 청약 대기 수요도 있어 신축 아파트 위주로 아파트 값 상승 압박은 더욱 커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전주시 분양가심사위원회(민간6명·공공3명) 위원들은 2019년 10월1일 에코시티 주상복합 분양가를 3.3㎡(1평)당 943만원으로 권고했다.

허갑수 전주시 건축과 공공주택 팀장은 “분양가 심의를 통해 평당 에코는 890만원, 한화는 943만원에 권고했는데 1년 지난 지금 2,200만원이 웃도니 말도 안 나온다”며 “외지인 구매가 높다곤 하지만 아무리 생각해도 수도권 세력이 치고 빠지는 것 아닌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중과세 등 국가 정책으로 잡아야 하기 때문에 좀 더 지켜봐야 한다”며 “아파트 가격이 상승하면 세금을 더 많이 부과하는 제도가 정착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 시내 부동산 공인중개사 사무소에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규탄하는 포스터가 붙어있다. /사진=뉴스1

정부 규제가 만든 풍선효과로 ‘집 사자’ 심리가 퍼지고 있는 것도 한 요인이라는 분석을 내놓은 전문가도 많다.

규제지역으로 묶인 서울 및 수도권 등을 벗어나 비규제 지역인 지방으로 주택매매 심리가 퍼지고 있다는 것이다.

엄수원 전주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비규제지역으로 투자수요가 몰린데다가 새 아파트 실거주 수요까지 몰려 가격 상승을 이끌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전주시 문제만이 아니다. 전국적 상황인데 보편적인 이유가 있다”며 “시중에 유동성 자금이 집값을 투자처로 찾다보니 아파트에 몰리는 요인으로 작용한 듯하다”고 덧붙였다.

전국적 아파트 상승 요인은 정부 규제가 좀 더 덜한 지방으로 오는 경우도 있지만 '새것 사자' 심리도 작용한다는 분석이다.

이는 같은 구조 아파트를 신축해도 구도심보다 신도시가 상승하는 요인이라는 것이다.

아파트를 상품으로 본 다면 오래된 것보다, 새것이 좋고 그것도 새로운 도시(신도시)에 건설되면 사고 싶은 심리가 작용한다는 것이다.

지방 주택시장은 요즘 ‘불장(불같이 뜨거운 상승장)’으로 비유될 만큼 서울 강북이나 수도권 아파트보다 비싼 가격에 매매되는 거래가 잇따라 나오고 있다.

전문가들조차 이 같은 단기간 급등세를 이례적이라 평가하는 가운데 지방 주택시장에 대한 경고음도 커지고 있다.

박민수 변호사는 “아파트 가격 급등 원인으로 규제의 역효과가 만들어 낸 외지인 자금 유입과 새 임대차법 시행에 따른 전세대란이 작용했다”고 지적했다.

수도권 비수도권 등 주택시장 사정이 이렇다 보니 우려의 목소리도 짙다.

엄수원 전주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지방의 경우 수도권보다 수요를 받쳐주는 힘이 덜하기 때문에 유동성이 줄어드는 등 시장 상황에 따라 순간적으로 급락할 가능성도 있다”고 진단했다.

964425@fnnews.com 김도우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