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일보

'아들 재산 논란' 금태섭 "편법은 아니지만.. 혜택 받은 삶"

윤한슬 입력 2020.11.21. 09:57

금 전 의원은 20일 SBS 8 뉴스에 출연해 "20대 두 아들의 재산이 32억원이라는 논란에 대한 입장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금 전 의원은 지난해 9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인사청문회 당시 조 전 장관을 향해 "청년들이 박탈감을 느낀다"며 사과를 요구했었는데, 이번 논란으로 과거 발언이 회자되며 질타를 받기도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SBS 8 뉴스서 "내야 할 세금 다 냈다" 재차 해명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의원 모임 '명불허전'에 강연자로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근 불거진 두 자녀의 재산 논란과 관련해 "증여를 받아서 법에 따라 내야 할 세금을 다 냈다"고 해명했다.(관련기사: "금태섭 전 의원님, 증여세는 내셨습니까?" 때 아닌 자녀 재산 논란)

금 전 의원은 20일 SBS 8 뉴스에 출연해 "20대 두 아들의 재산이 32억원이라는 논란에 대한 입장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일각에서 "증여세를 대신 내줬다면 그 역시도 증여에 해당한다"고 지적한 점에 대해서는 "그것도 증여이기 때문에 증여세 그런 것을 다 냈다"며 증여에 대한 증여세도 납부했다는 취지로 언급했다.

금 전 의원은 지난해 9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인사청문회 당시 조 전 장관을 향해 "청년들이 박탈감을 느낀다"며 사과를 요구했었는데, 이번 논란으로 과거 발언이 회자되며 질타를 받기도 했다.

이에 대해서는 "장인어른이 준 것이지만, 저희가 혜택을 받고 또 좋은 부모를 만나서 좋은 환경에서 살고 있다는 사실은 항상 기억하고 있다"며 "혜택 받은 삶을 사는 것은 맞기 때문에 더 기여하고 더 봉사하면서 살아야 한다고 다짐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한슬 기자 1seul@hankookilbo.com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