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호주·중국 갈등격화..중국 "우리가 위협인지 기회인지 택하라"

김용래 입력 2020.11.21. 18:32

호주가 지난 4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원지에 대한 국제 조사를 요구한 이후 중국이 호주에 대해 사실상 전방위적 보복에 나서고 있다.

20일(현지시간) 가디언 호주판과 나인뉴스 등 호주 언론들에 따르면 호주 캔버라 주재 중국대사관은 지난 17일 현지 언론 기자들을 불러 호주 측의 반중(反中) 사례 14가지를 적시한 문건을 전달하며 호주를 비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호주 중국대사관, 현지언론 불러 "중국 화났다..적으로 여기면 적 될 것"
중국 "호주장관 전화 안받겠다" 통보도..모리슨 호주 총리 "양보는 없을 것"
호주의 스콧 모리슨 총리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용래 기자 = 호주가 지난 4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원지에 대한 국제 조사를 요구한 이후 중국이 호주에 대해 사실상 전방위적 보복에 나서고 있다.

20일(현지시간) 가디언 호주판과 나인뉴스 등 호주 언론들에 따르면 호주 캔버라 주재 중국대사관은 지난 17일 현지 언론 기자들을 불러 호주 측의 반중(反中) 사례 14가지를 적시한 문건을 전달하며 호주를 비판했다.

중국 측은 호주가 중국의 인권 문제나 홍콩, 대만, 신장(新疆)위구르자치구 문제 등은 중국 공산당이 매우 민감하게 여기는 핵심 이해관계라면서 호주 정부에 강한 불만을 표시했다.

중국대사관은 호주가 코로나19의 기원에 대한 독립 조사를 요구한 것과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호주의 5G(5세대 이동통신) 사업에 참여하지 못하게 막은 것 역시 호주의 대표적 반중 정책으로 꼽았다. 중국 정부에 비판적인 내용의 호주 언론 보도와 의원들의 발언도 문제 삼았다.

나아가 이 자리에서 한 중국 외교관은 "중국은 화가 났다. 중국을 적으로 만들면 중국은 적이 될 것"이라는 말까지 했다고 나인뉴스와 시드니모닝헤럴드 등 현지 언론들이 전했다.

이후 중국 정부는 호주 측에 중국을 전략적 위협으로 간주하는 것을 멈추지 않는 한 호주 장관들의 전화를 받지 않을 것이라고 통보했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이와 관련, 사이먼 버밍엄 호주 무역장관은 호주산 제품에 대해 중국 측이 부과한 고율의 관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중국 측에 대화를 요구했지만 몇 달째 카운터파트를 접촉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중국은 올해 초 중단된 양국 간 장관급 회담 재개의 전제조건으로 호주 정부가 중국을 '기회'로 여기는지, 아니면 '전략적 위협'으로 간주하는지 명확하게 입장 정리를 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한다.

호주 중국대사관 관계자는 가디언에 "양자관계의 침몰을 중단할 대화 무드 조성은 호주 정부에 달렸다. 모든 문제는 호주 측에 의해 발생했다. 냉전적 사고를 버리지 않으면 모든 궤도가 탈선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호주 정부는 중국의 잇따른 이런 '압박'에 별다른 입장 변화를 보이지 않으면서도 대중 관계의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최근 일본을 방문한 스콧 모리슨 총리는 호주와 일본은 중국을 전략적 경쟁자로 보지 않는다면서도 중국의 남중국해에서의 행동이나 홍콩의 인권 상황에 대해 매우 우려한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모리슨 총리는 호주상공회의소가 주최한 화상 회의에서는 "호주 정부는 항상 중국과 생산적이고 개방적이며 상호 존중하는 협력관계를 추구해왔다"면서도 "중국과의 긴장은 호주가 단지 호주라는 이유만으로 발생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특히 중국이 호주에 제시한 반중 정책 14개에 대해선 "호주의 타협과 양보를 전제조건으로 대화 재개에 합의해줄 준비는 안 돼 있다"면서 거부의 뜻을 분명히 밝혔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yonglae@yna.co.kr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