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미시간주 시민단체, 트럼프에 소송 제기.."선거 결과 뒤집기 시도"

박혜연 기자 입력 2020.11.21. 19:02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그의 선거캠프가 미시간주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승리 결과를 뒤집기 위해 공화당 주의원들과 공무원에게 압력을 넣었다는 혐의로 피소됐다.

이 단체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미시간주 공화당 소속 의원 2명을 만났고, 이번주 초 미시간주 웨인 카운티의 공화당 측 선거관리위원 2명에게 전화를 걸었다는 사실을 근거로 삼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 AFP=뉴스1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그의 선거캠프가 미시간주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승리 결과를 뒤집기 위해 공화당 주의원들과 공무원에게 압력을 넣었다는 혐의로 피소됐다.

20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비영리단체 미시간주 복지권리기구(Michigan Walfare Rights Organization)는 이날 수도 워싱턴 소재 미국 연방지방법원에 이같은 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선거 결과 인증을 막는 것은 디트로이트를 비롯한 도시의 흑인 유권자들의 선거권을 박탈하는 것"이라며 "미국 흑인들이 미국 역사의 첫 2세기 동안 참정권을 거부당한 가운데 피고인들의 전략은 우리 역사상 최악의 학대를 되풀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미시간주 공화당 소속 의원 2명을 만났고, 이번주 초 미시간주 웨인 카운티의 공화당 측 선거관리위원 2명에게 전화를 걸었다는 사실을 근거로 삼았다.

이 단체는 "연방 선거법에 따르면 주 및 지방 공무원에게 유권자 수를 세거나 인증하지 않도록 압력을 가하는 것은 금지된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날 백악관에 방문해 트럼프 대통령을 만난 마크 셜키 주의회 상원 원내대표와 리 채트필드 주의회 하원의장은 공동 성명을 내고 "우리는 미시간주 선거 결과를 바꿀 어떤 정보도 아직 알지 못한다"며 "우리는 미시간주 유권자들의 뜻에 따라 법과 절차를 따를 것"이라고 발표했다.

그러면서도 이들은 선거 부정 주장을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한다"며 "철저한 규명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선거캠프 측은 공화당 소속 주의회 의원들을 동원해 바이든 당선인이 아닌 트럼프 대통령에 투표할 선거인단을 따로 구성하도록 설득하는 작업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민주당과 일부 공화당 의원들까지 이처럼 선거 결과를 뒤집으려는 시도는 성공할 가망이 없다고 본다. 오히려 트럼프 대통령의 법적 공방이 미국의 민주주의 시스템을 훼손하고 선거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흔들 수 있다고 경고한다.

앞서 지난 17일 미시간주 웨인 카운티 선거관리위원회의 공화당 측 위원들은 투표에서 작은 불일치를 이유로 선거 결과 인증을 잠시 거부했다가, 수시간 만에 입장을 철회하고 바이든의 당선 인증에 찬성했다.

이중 한 명인 모니카 팔머 위원은 자신이 선거 결과를 인증한 뒤 트럼프 대통령이 전화를 걸어왔다고 밝혔다. 그는 선거 인증을 놓고 상세한 논의를 했는지 여부는 밝히지 않았다.

웨인 카운티는 미시간주 최대 도시가 있는 디트로이트가 포함된 지역으로, 인구가 가장 많아 미시간주의 전체 선거 결과를 좌우할 수 있다. 미시간주 당국은 아직 선거 결과를 인증하지 않았다.

hypark@news1.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