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MBC

"택배차 출입 금지" "걸어선 배달 못 해"..또 택배 갈등

김태욱 입력 2020.11.21. 20:28 수정 2020.11.21. 20:30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데스크] ◀ 앵커 ▶

세종시의 한 아파트에서 택배기사들이 집단으로 집앞 배송을 거부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아파트 측이 안전을 이유로 택배 차량의 지상 출입을 막았기 때문인데요.

이런 일이 처음은 아니죠.

택배기사와 아파트 간의 갈등, 결국 어떻게 됐을까요.

김태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세종시의 한 아파트 엘리베이터.

입주자 대표회의 명의 안내문에는 택배비만 지불하면 비행기, 로켓 등 어떤 방법을 이용해서든 세대 앞으로 배송해야 하며, 이를 거부할 경우 클레임을 제기하라고 쓰여 있습니다.

사정이 이렇게 된데는 택배기사들이 지난 13일 집 앞 배송을 거부하고 나섰기 때문입니다.

해당 아파트가 안전을 이유로 지난 2016년 입주 당시부터 택배차량의 지상 출입을 제한해왔는데 올들어 코로나19로 택배 물량이 폭증하면서 갈등이 불거졌습니다.

택배기사들은 이삿짐 차량을 비롯해, 가구 배송차량까지 지상으로 출입하지만, 택배차량만 안전을 이유로 들어가지 못하는 것은 불합리하다고 주장합니다.

[심재원/00 택배 대리점 소장] "하루에 여기서 배달하는 걸음 수만 3만 보가 나옵니다. 그것도 큰 짐을 싣고 3만 보를 걷는다는 건 상상이 안되실 거예요."

택배기사와 주민간 갈등이 첨예해지자 결국 사흘 만에 집 앞 배송은 재개됐습니다.

해당 아파트 측은 입주 당시부터 지하주차장 높이인 2.3m 이하 차량으로 배송할 것을 요청했지만 택배사측이 이를 따르지 않았다며 전동카트를 구입해 택배기사들이 이를 활용하는 방안을 마련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김재방/00 아파트 관리사무소장] "(택배) 대리점주가 다 모인 자리에서 방법을 찾자, 좋은 방법이 있으면 우리도 얼마든지 호응을 하겠다 하니까 전동카트와 실버택배 얘기가 나왔어요."

지역 커뮤니티 사이트에도 해당 사례가 소개된 뒤 댓글 수십 개가 달리는 등 주민과 택배기사 모두가 상생할 수 있는 타협점을 찾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MBC뉴스 김태욱입니다.

(영상취재 : 여상훈(대전))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김태욱 기자 (burning@tjmbc.co.kr)

기사 원문 - https://imnews.imbc.com/replay/2020/nwdesk/article/5981902_32524.html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