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진중권 "유시민, 文수령 모시고 토착왜구 사냥하는 대깨문 우두머리"

박태훈 선임기자 입력 2020.11.22. 09:42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세상을 갈라치기 하는데 앞장서고 있다며 맹 비난했다.

진 전 교수는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유 이사장이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 시즌 3'에서 고 최인훈 작가의 소설 '광장'을 해설하면서 북한 체제에 "인간 개별성을 완전히 말살하려는 시스템이다"며 "김정은도 광장을 읽었으면 한다"고 언급한 사실을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유 이사장에 대해 의문을 품고 있는 이유를 '해방전후'에 펼쳐진 상황에 빗대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의당 창당에 힘을 보태는 등 한 때 정치적 동지였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 뉴스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세상을 갈라치기 하는데 앞장서고 있다며 맹 비난했다.

진 전 교수는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유 이사장이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 시즌 3'에서 고 최인훈 작가의 소설 '광장'을 해설하면서 북한 체제에 "인간 개별성을 완전히 말살하려는 시스템이다"며 "김정은도 광장을 읽었으면 한다"고 언급한 사실을 지적했다.

그는 유 이사장 발언이 자신의 행동과 앞뒤가 맞지 않는다며 "왜 다시 나와 실없는 소리를 하지?, 양정철이 출마 준비하라 그랬나?"라고 혹 선거용은 아닌지 의심했다.

진 전 교수는 유 이사장에 대해 의문을 품고 있는 이유를 '해방전후'에 펼쳐진 상황에 빗대 설명했다.

해방전후 "한쪽에선 자기 편 아니면 '용공'으로, 다른 쪽에선 저기 편 아니라고 '친일'로 몰아붙였다"며 "이 해방전후사를 21세기에 이 땅에 부활시킨 게 친문 대깨문들"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21세기에 문재인 수령 모시고 열심히 토착왜구 사냥하는 민족해방전사들의 우두머리가 바로 유시민이다"며 세상을 이분법적으로 갈라치고 있는 그가 어찌 '인간 개별성 존중'운운할 수 있는냐고 비판했다.

buckbak@news1.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